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출입은행, 세계은행과 우간다 농업개발 추진

공동 워크숍 개최해 농업개발 세부 추진계획 논의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한국수출입은행은 우간다 캄팔라에서 26일부터 나흘간 농업개발 프로그램 협조융자 지원을 위한 세계은행-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공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 한국의 농업 전문기관, 세계은행, 우간다 농업정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한국의 농업개발 경험을 공유하고 정보통신기술(ICT)에 기반한 우간다 농업개발 프로그램의 세부 추진계획을 논의했다.

최종구 수은 행장은 이번 워크숍 기조연설에서 "수은과 세계은행이 우간다 농업개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이 혁신적 사업모델을 향후 아프리카 전역으로 확산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EDCF는 개발도상국의 경제발전과 한국과의 경제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1987년 설치된 정책기금이다.

EDCF는 2015년 6월 세계은행과 ICT·농업·에너지 분야에서 4년간 3억달러 규모의 협력사업을 펼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매년 정례 협의를 개최하고 있다.

두 기관은 농업 부문 첫 협력사업으로 시장 중심의 혁신적인 농업개발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세계은행이 우간다 농업 부문에서 생산, 유통, 판매 등 전 단계에 걸쳐 가치사슬을 조성하고 EDCF는 통합농업정보시스템과 인프라 구축, 농업혁신을 위한 기술지원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최종구 수은 행장을 아울러 29일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을 만나 EDCF를 활용한 농업 부문 개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우간다 농촌개발에 한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한국의 ICT 기술을 접목해 개발 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합의했다.

면담 후 최 행장과 무세베니 대통령은 EDCF가 제공한 2천700만 달러로 지은 우간다 직업훈련학교 완공식에 참석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