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장비 관리 민간기업 위탁 확대…내년엔 전차·자주포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30일 군이 운용하는 장비의 유지·보수작업을 민간기업에 위탁하는 '성과 기반 군수지원' 제도를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성과 기반 군수지원(PBL: Performance Based Logistics)은 장비 가동률을 포함한 구체적인 성과 분석을 토대로 민간기업에 군 장비 관리의 일부를 맡기는 것으로, 2010년 국산 항공기 KT-1에 처음 적용됐다.

현재 PBL 대상 장비는 공군 주력 전투기 F-15K, 고등훈련기 T-50 등을 포함해 모두 10종이다.

국방부는 "PBL을 육군 주력 장비인 K1·K1A1 전차, K-9 자주포 등으로 확대하고자 2018년도 예산에 반영해 기재부에 제출한 상태"라며 "2019년 이후에는 해군 함정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PBL을 통해 군은 전투준비태세를 유지하고 민간기업은 안정적인 물량 확보로 이윤을 창출하며 지방자치단체는 세수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도록 해 민·관·군이 상생할 수 있는 모델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CG)
국방부 (CG)[연합뉴스TV 제공]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