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질본,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2개국으로 확대 지정

모잠비크, 말라위, 잠비아, 도미니카 추가…해외여행객 주의 당부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해외발생 감염병 동향에 맞춰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기존 59개국에서 62개국으로 변경,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콜레라 발생국가의 증가로 모잠비크, 말라위, 잠비아, 도미니카공화국 등 4개국이 추가 지정되고, 최근 1년간 폴리오 발생이 없는 라오스가 해제됐다.

중국은 동물 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증 오염지역이 기존 14개 성(省) 또는 시(市)에서 25개 구역으로 늘었다.

중국 내 25개 (AI) 인체감염증 오염지역은 저장성, 광둥성, 장쑤성, 푸젠성, 상하이시, 후난성, 안후이성, 산둥성, 베이징시, 허베이성, 후베이성, 장시성, 구이저우성, 쓰촨성, 광시좡족, 랴오닝성, 충칭시, 허난성, 간쑤성, 시짱자치구(티벳), 톈진시, 지린성, 산시성(陝西省), 산시성(山西省), 내몽골자치구 등이다.

검역법에 따라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체류하거나 경유한 해외여행객은 입국 때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을 방문하는 해외여행객들은 주의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은 본부 홈페이지(cdc.go.kr) 및 콜센터(☎1339), 전국의 공항·항만, 항공기·선박 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에서 발생한 감염병의 국내유입을 막고자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규칙(IHR), 현지공관 등에서 보고한 감염병 정보를 바탕으로 검역감염병오염지역을 지정해 검역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검역감염병은 해외에서 발생해 국내 들어올 수 있는 감염병으로 콜레라, 페스트, 황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동물인플루엔자인체감염증, 신종인플루엔자감염증, 중동호흡기증후군, 폴리오, 신종감염병증후군 등이다.

질본,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62개국으로 확대 지정 - 1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