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파업에 학교 급식 중단…"아이들 어쩌라고" vs "정당한 권리"

오늘은 밥 대신 빵 먹어요
오늘은 밥 대신 빵 먹어요(인천=연합뉴스) 학교 비정규직 노조 조합원들이 파업에 들어간 29일 급식이 중단돼 빵과 우유로 점심을 먹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 2017.6.29 [인천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철폐와 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며 29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날 파업의 여파로 각급 학교 1천929곳의 급식이 중단되면서 도시락이나 빵·우유 등으로 급식이 대체되거나 단축수업·현장학습 등이 진행되기도 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찬반 입장이 갈린 가운데 학교 급식 중단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대체로 컸다.

네이버 사용자 'dhsu****'는 "파업할 권리는 인정합니다. 하지만 피해자, 비정규직 코스프레는 사양합니다. 학교에서 근무한다고 교사 대우를 바라시면 안 되죠"라고 지적했다.

'shin****'는 "자기네 욕심으로 정치적으로 파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joli****'도 "학교 실무조리사 되기 얼마나 힘든데… 사실 전업주부 입장에선 되고 싶어도 자리가 없어 못 하는 직종인데 좀 씁쓸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다음에서도 아이디 '민경렬'은 "아이들 급식을 대가로 거래를 하자는 것 자체부터 잘못된 것이다. 이번에 직영을 모조리 위탁으로 바꾸자"고 주장했다.

'Victoria'는 "이기적이다. 당신네들이 파업하는 동안 저소득층 아이나 도시락을 들고 오지 못하는 아이들은?"이라며 파업에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다음 누리꾼 '진이'는 "비정규직의 서러움을 충분히 알고 이해하는 입장"이라면서도 "새 정부 들어선 지 100일도 안 됐습니다. 다들 파업은 좀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실행하셨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반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행사"라며 이들의 파업을 지지하는 의견도 있었다.

네이버 아이디 'rosa****'는 "학부모 입장으로 저분들의 당연한 권리행사를 지지한다"고 썼다.

'youn****'도 "비정규직은 철폐되는 게 맞다. 선생님과 식당 아주머니는 하는 일이 다르니까 같은 대우를 받으면 안 된다는 건 직업 귀천 의식이 뼈에 박힌 소리"라고 파업에 대한 비판을 재반박했다.

다음 사용자 '아침'은 "이참에 학교 비정규직 직군 구별부터 해서 조리사, 영양사 직군을 체계적으로 보호, 대우해주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