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美의 '北 불법활동 연루 금융기관' 제재, 비핵화 기여"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북한과 거래한 중국의 개인과 기관·기업 4곳을 미국이 독자제재 명단에 추가로 올린 것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미국 정부가 법과 행정명령에 따라 북한과의 불법 활동에 연루된 금융기관과 기업, 개인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보완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이에 관련한 활동을 차단함으로써 비핵화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 나간다는 입장 하에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를 차단하고, 북한의 진정한 태도 변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이번 평가에서 제재 대상에 오른 중국 기업이나 개인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앞서 미 재무부는 리홍리(53), 순웨이(35) 등 중국인 2명과 단둥은행, 다롄국제해운 등 기업·기관 2곳을 대북 관련 제재리스트에 올렸다고 밝혔다. 리홍리는 베이징에 있는 북한 고려은행 대표인 리성혁과, 순웨이는 북한 외국무역은행과 관련이 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외교부[연합뉴스TV 제공]
美 中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PG)
美 中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PG)[제작 이태호]
美, 北지원 中에 독자제재…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
美, 北지원 中에 독자제재…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워싱턴 AFP=연합뉴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 재무부는 이날 북한을 지원한 중국 단둥은행을 돈세탁 우려기관으로 처음으로 지정, 미국과 이 은행 간의 거래를 전면적으로 중단시켰다. 미 재무부는 또 북한과 거래한 리홍리, 순웨이 등 중국인 2명과 다롄국제해운 등 기관 1곳을 대북제재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