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객 가장해 예식장서 답례금 챙긴 60대 부부 '손발이 척척'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30일 하객을 가장해 예식장에서 답례금을 챙긴 혐의(사기 등)로 김모(61)씨 부부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부부는 지난달 21일 오후 2시께 부산 해운대구 한 예식장에서 축의금을 내지 않았으면서도 식권을 못 받았다고 속여 식권 5장을 받은 뒤 이를 답례금으로 바꾸는 수법으로 5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예식장 답례금 사기
예식장 답례금 사기[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남편인 김씨가 신랑 측 데스크에서 식권을 받아오면 아내 김모(60)씨가 식권을 돌려주고 식권 1장당 1만원의 답례금을 챙겼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가 역할을 나눠 하객이 붐비는 혼잡한 시간에 답례금을 챙겼다"고 설명했다.

아내 김씨는 지난달 7일 오후 해운대구 다른 예식장의 신부 대기실에 몰래 들어가 웨딩 도우미가 테이블 위에 둔 90만원 상당의 스마트폰을 훔치기도 했다.

경찰은 비슷한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캐고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