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 아이 아빠' 호날두, 쌍둥이와 상봉…컨페드컵 마감

호날두가 쌍둥이를 안고 있는 모습. [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호날두가 쌍둥이를 안고 있는 모습. [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가 대리모를 통해 얻은 쌍둥이와 상봉했다.

호날두는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환한 웃음을 지으며 쌍둥이를 안은 사진을 올렸다.

호날두는 "두 명의 새로운 내 생명들을 안을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고 썼다.

쌍둥이는 지난 8일 미국에 있는 대리모를 통해 태어났다. 호날두는 러시아 컨페더레이션스컵 개막 전 이 소식을 들었다.

호날두는 29일 칠레와 준결승전이 끝난 후 대표팀의 허락을 얻어 쌍둥이를 만나러 갔다.

호날두는 쌍둥이 상봉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침내 내 아이들과 함께 만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다"고 쓰기도 했다.

그러면서 "포르투갈 축구협회장과 대표팀 감독님이 내가 결코 잊지 못할 배려를 해줬다"고 전했다.

호날두는 세 아이의 아빠가 됐다. 쌍둥이는 에바라는 이름의 딸과 마테오라는 이름의 아들로 이란성 쌍둥이다.

2010년에는 대리모를 통해 호날두 주니어(7)를 얻은 바 있다.

호날두는 이로써 컨페더레이션스컵을 마감했다. 내달 2일 열리는 3·4위전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