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달 6일 독일 함부르크서 한미일 3국 '정상만찬'(종합)

G20 정상회의 계기…새 정부 들어 첫 3국 정상 대좌
트럼프 대통령 초청 형식…유대 강화하고 북핵공조 논의 가능성
한·미·일 3국 정상만찬 (PG)
한·미·일 3국 정상만찬 (PG)[제작 이태호]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6일(미국 동부 현지시각) 독일 함부르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미·일 3국 정상만찬을 한다고 청와대가 29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국 정상이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계기에 만찬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날 만찬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 형식으로 열린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일 3국 정상이 별도로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엥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초청으로 다음 달 5∼6일 독일 베를린을 공식 방문해 한독정상회담을 한 뒤 함부르크로 이동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한·미·일 3국 정상의 조우가 만찬 형식인 만큼 3국 정상 간의 유대를 강화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이지만, 북핵 문제를 둘러싼 3국의 공조를 논의할 가능성도 없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국 및 중국, 일본 등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