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WTF 태권도, 9월 16∼20일 평양서 첫 시범공연

북한 중심 ITF 세계선수권 개회식 등에서 시범 합의
남북 태권도, 평창·도쿄올림픽 기간 합동공연 추진
문 대통령, 한국-북한 태권도시범단과 파이팅!
문 대통령, 한국-북한 태권도시범단과 파이팅!(무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북 무주군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린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한국-북한 태권도시범단과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7.6.24
kjhpress@yna.co.kr

(무주=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을 주축으로 성장한 세계태권도연맹(WTF)이 연맹 창설 44년 만에 처음으로 평양에서 시범공연을 펼친다.

세계태권도연맹 관계자는 30일 "올해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태권도연맹(ITF)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 등에서 우리 시범단이 공연하기로 ITF와 합의했다"면서 "WTF 시범단은 9월 16∼20일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20회째를 맞는 I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오는 9월 17일부터 21일까지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열린다.

북한은 2011년 이후 6년 만에 다시 세계대회를 개최한다.

WTF 시범단은 9월 16일 출국해 평양에 도착한 뒤 이튿날 대회 개회식 무대에 올라 시범공연을 선보인다.

이후 대회 폐막을 하루 앞둔 20일 평양을 떠나기 전에 한 차례 정도 더 공연할 예정이다.

장소 안내하는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장소 안내하는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세계태권도연맹(WTF) 서울본부를 찾아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의 안내를 받고 있다. 2017.6.29
kane@yna.co.kr

WTF 시범단의 평양 방문 일정 등은 리용선 ITF 총재와 명예총재인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9일 서울 종로구의 WTF 서울본부를 방문해 조정원 WTF 총재와 만난 자리에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총재와 장 위원은 전북 무주에서 열리는 2017 WTF 세계선수권대회 개폐회식 공연 등을 위해 ITF 시범단을 이끌고 지난 23일 방한했다.

북한 주도로 발전한 ITF 태권도 시범단의 방한은 2007년 이후 10년 만이지만 WTF 행사 참가를 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북한 당국의 승인이 필요하고 향후 남북관계 등도 지켜봐야 하겠지만, WTF 시범단이 북한을 방문하면 이 또한 1973년 WTF 창설 이후 최초가 된다.

2002년 대한태권도협회가 남북장관급회담 합의에 따라 그해 9월 시범단을 북한에 파견,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두 차례 공연한 적만 있을 뿐이다.

같은 해 10월 황봉영 조선태권도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시범단이 답방 형식으로 서울을 찾아 두 차례 시범 무대를 꾸몄다.

북한 태권도의 시범
북한 태권도의 시범(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ITF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국기원에서 화려한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2017.6.28
mtkht@yna.co.kr

추후 구체적인 협의가 이어지겠지만, WTF 시범단이 평양을 방문할 때에는 중국 베이징을 경유할 가능성이 크다.

시범단 규모는 이번에 방한한 ITF 시범단 정도가 될 전망이다.

ITF 대표단과 시범단은 총 36명으로 꾸려졌다. 이 가운데 송남호 감독 등 16명이 시범단으로 방한 명단에 올랐으며 이들은 모두 북한 국적이다.

WTF 시범단에도 외국인 단원이 있지만 한국 출신 단원이 주를 이룬다.

ITF 시범단의 방한에 이은 WTF 시범단의 방북 공연 합의는 양 단체 간 맺은 합의 의정서에 따른 것이다.

WTF와 ITF는 2014년 8월 유스올림픽이 열린 중국 난징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상호 인정과 존중, 양 단체 주관 대회 및 행사 교차출전, ITF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추진,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의 내용을 담은 합의의정서에 서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열린 WTF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ITF 시범단이 WTF 주관 대회 사상 처음으로 시범공연을 펼친 바 있다.

WTF와 ITF 수장 간 이번 회동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0 도쿄 하계올림픽 기간 합동 시범공연도 추진하기로 했다.

WTF가 평창올림픽과 도쿄올림픽 합동 시범공연 등을 제안하는 공식 문서를 7월 1일 출국하는 ITF 측에 전달하면 이후 양 측이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해 9월 WTF 시범단의 평양 방문 때 결과물을 낼 계획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