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므누신 美재무 "北으로 가는 모든 자금 차단…성역은 없다"

"중국뿐 아니라 어느 나라 기업이든 제재 가할 것"
스티브 므누신 美재무장관 [AP=연합뉴스]
스티브 므누신 美재무장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29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북한으로 가는 모든 자금을 차단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므누슨 재무장관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북한과 불법 거래를 한 중국의 은행과 기업, 개인 등에 대한 신규 제재 조치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재무부는 이날 미국이 지난해 5월 북한을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한 후 처음으로 '애국법'(제311조)에 근거해, 중국 단둥은행을 돈세탁 우려 기관으로 지정했다.

재무부는 단둥은행이 돈세탁을 비롯해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의 통로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하고, 미국과 이 은행 간 금융거래에 대해 전면 중단을 시켰다.

단둥은행은 금융거래가 금지된 북한 핵·미사일 관련 기업들의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거래를 지원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단둥은행 규제는 이 조치(북한의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 지정)에 따라 중단시킨 첫 은행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며 "계속해서 이러한 행위를 찾아서 제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단둥은행 등에 대한 제재가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북한으로 향하는 자금 차단을 위해 중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중국이 아니라 중국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제재"라고 규정하며 "그들이 중국에 있든, 다른 곳에 있든 간에 우리는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단둥은행에서 또 다른 은행으로 '거래처'를 옮기는 수법으로 제재를 피할 가능성에 대해선 "만약 그러한 행위를 찾아낸다면 또 다른 기관(은행)을 제재할 것이다"며 "성역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적절하게 행동할 때까지 돈줄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전했다.

美 中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PG)
美 中단둥은행 '돈세탁 우려기관' 첫 지정(PG)[제작 이태호]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