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막나가는 멕시코정부…"언론인ㆍ인권운동가ㆍ야당인사 불법사찰"

시티즌 랩 "국민행동당 소속 3명에게 스파이웨어 문자 발송"
스파이웨어 부패 관련 입법 논의 한창인 시기에 발송돼


시티즌 랩 "국민행동당 소속 3명에게 스파이웨어 문자 발송"
스파이웨어 부패 관련 입법 논의 한창인 시기에 발송돼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정부가 언론인과 인권 운동가·변호사에 이어 야당 고위인사까지 불법 사찰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캐나다 토론토 대학 산하 사이버해킹 연구기관인 시티즌 랩은 29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대테러·마약 범죄 대응 목적으로 멕시코 정부에 독점 판매된 스파이웨어가 야당 유력 인사 3명의 휴대전화로 발송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공개했다.

일명 '페가수스'로 알려진 스파이웨어를 받은 중도보수 성향의 국민행동당(PAN) 인사는 당 대표인 리카르도 아나야를 비롯해 수석 대변인, 상원 대표 등이다.

세 사람은 국회에서 반부패 입법 논의가 한창이던 2016년 6월에 스파이웨어로 연결되도록 설정된 문자 메시지를 수차례 받았다.

시티 랩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스파이웨어가 멕시코 시민 사회와 정치권 전반을 상대로 광범위하고 무모하게 활용됐음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정부에 독점 판매된 스파이웨어가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됐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민행동당은 최근 시티즌 랩이 멕시코 정부의 불법사찰 시도 의혹을 공개하자 수상한 문자 메시지가 있다며 추가 조사를 의뢰했다. 국민행동당은 비센테 폭스와 펠리페 칼데론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다.

앞서 시티즌 랩은 정부에 비판적인 언론인, 인권 운동가와 변호사 등 12명이 의문의 스파이웨어를 받은 바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스라엘에 있는 NSO 그룹은 마약조직과 범죄단체, 테러리스트의 동향을 파악하는 데만 사용하는 조건으로 감시 소프트웨어를 멕시코 정부에 독점 판매했다. 최소한 멕시코 연방 기관 3곳이 2011년 이후 8천만 달러어치의 스파이웨어를 구매했다고 뉴욕타임스가 폭로하기도 했다.

일명 '페가수스'로 불리는 이 스파이웨어는 침투한 스마트폰 사용자의 통화·문자 메시지·연락처·이메일·일정 등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한다. 심지어 스마트폰에 내장된 마이크와 카메라도 조정 가능해 도청장치로 활용할 수도 있다.

의혹이 불거지자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연방검찰은 정부가 스파이웨어를 통해 개인 간 통신 감청을 시도하고, 불법적으로 컴퓨터 장비에 접근하려 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착수했다.

야당인사에 대한 멕시코 정부의 불법사찰 시도 의혹은 부패와 범죄 확산에 대한 국민의 불만으로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는 니에토 대통령을 비롯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우파 집권여당인 제도혁명당(PRI)에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