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디, 힌두 극단세력에 경고…"암소 보호 명목 살인, 용납 못해"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이른바 '암소 자경단'이라 불리는 자국내 극단 힌두 세력에 강한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29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AP=연합뉴스]
29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이날 인도 구자라트 주에서 열린 마하트마 간디의 스승 슈리마드 라지찬드라 탄생 15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힌두교에서 신성시하는 암소를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이슬람이나 달리트(불가촉천민) 등 소수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이들에게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 나라 누구도 자기 손으로 법을 집행할 권리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 "암소 숭배라는 명목으로 사람을 살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영국 식민 지배에 항거하는 수단으로 '비폭력'을 내세운 마하트마 간디를 되새기며 "우리는 간디의 나라이자 비폭력의 나라라는 것을 왜 잊어버렸나"고 탄식했다.

또 "폭력은 어떤 문제도 풀지 못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 사회에 폭력이 있을 곳은 없다"고 강조했다.

모디 총리의 이번 발언은 최근 인도 북부 하리아나 주에서 기차를 타고 가던 16세 무슬림 소년이 '소고기를 먹는다'는 이유로 힌두 주민 20여명에게 집단 구타당하고 흉기에 찔려 숨진 데 대해 전국적으로 항의 시위가 열린 데 뒤이어 나왔다.

인도에서는 지난 4월에도 서부 라자스탄 주에서 우유를 짜려고 젖소를 사 가던 한 무슬림 남성이 힌두 신자들에게 집단 구타당해 숨지는 등 최근 힌두 극단 세력의 소수자에 대한 집단 폭력이 빈번하게 문제 되고 있다.

인권단체들은 4월 이후 적어도 10명 이상의 이슬람 신자가 공공장소에서 집단으로 구타당하거나 살해됐다고 보고 있다.

모디 총리는 힌두 민족주의 단체인 '민족봉사단'(RSS) 단원으로 활동했으며 힌두 우익세력을 한 지지기반으로 삼고 있기에 그동안 힌두 극단 세력의 집단 폭력에 소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지적을 일각에서 받기도 했다.

28일 인도 뭄바이에서 시민들이 종교, 인종 등을 내세워 무슬림 등 소수자에 대한 폭력을 행사하지 말라며 시위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28일 인도 뭄바이에서 시민들이 종교, 인종 등을 내세워 무슬림 등 소수자에 대한 폭력을 행사하지 말라며 시위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