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년간 10배 커진 글로벌 소형SUV 시장…모델 80개 넘어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최근 국내 자동차 업계의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이 세계적으로도 폭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40%를 웃돌고 있고 지난 6년간 10배 가까이 규모가 커졌다. 글로벌업체가 앞다퉈 내놓은 소형 SUV 모델 수는 올해 80개를 넘어섰다.

국내에서는 쌍용차 티볼리와 르노삼성 QM3가 이 시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가 최근 각각 코나와 스토닉을 출시하며 '혈전'을 예고하고 있다.

30일 글로벌시장조사업체인 IHS에 따르면 2016년 세계 소형 SUV(A, B세그먼트) 판매 대수는 480만대(B세그먼트 464만대)로 전년보다 32.5% 증가했다.

이전 몇 년간은 증가세가 더 가팔랐다.

2013년 증가율은 전년 대비 78.0%에 달했고 2014년과 2015년의 증가율도 각각 69.9%, 77.8%를 기록했다.

2010년부터 2016년까지 통계를 살펴보면 글로벌 소형SUV 시장은 그 사이 연평균 44.8%씩 급성장했다. 2010년 52만대에 그쳤던 시장 규모가 2016년 480만대로 6년간 10배 가까이 커진 것이다.

IHS는 올해 이 시장 규모는 566만대 규모로 더 확장되리라고 예상하고 있다.

글로벌 SUV 전체 시장의 2010~2016년 연평균 성장률이 17.7%인 점과 비교하면 소형 SUV 시장의 성장은 가히 폭발적인 수준이다.

소형 SUV가 잘 팔리는 시장은 유럽과 미국이지만 최근에는 신흥시장에서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현대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의 경우 2016년 전체 SUV 판매량 가운데 소형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46.1%에 달했다.

이에 그간 소형 SUV 시장을 외면했던 글로벌 고급차 브랜드도 속속 진출하고 있다.

2015년 인피니티는 ESQ를 내놨고, 아우디는 지난해 Q2 모델을 선보였다.

혼다나 포드는 신흥시장에 소형 SUV를 먼저 선보여 시장 반응을 점검한 뒤 북미 시장에 다시 출시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혼다는 2014년 중국에 베젤과 XR-V를 잇따라 출시해 성공을 거뒀다. 현지 합자회사 모델보다 가격이 높았음에도 두 모델 각각 16만대씩 현지에서 팔렸다.

이에 혼다는 XR-V를 다듬어 2015년 미국에 HR-V라는 모델로 다시 내놨다. 이 모델 역시 미국에서 지난해 8만1천대가 팔리며 현지 시장에 안착했다.

이처럼 글로벌 업체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소형 SUV 모델 수도 급격하게 늘고 있다. 2014년 52개(B세그먼트 46개)에서 지난해 78개(B세그먼트 73개)로 증가했다.

여기에 올해 코나와 스토닉이 추가되면서 글로벌 소형 SUV 모델 수는 이제 80개를 넘어서게 됐다.

글로벌경영연구소는 "SUV 시장은 성장 역사가 짧은 만큼 업체 간 상품 경쟁력이나 브랜드 격차가 비교적 작고 주도권 확보가 용이하다"며 "SUV 시장이 세분되고 있으니 소비자 특성이나 지역 환경을 감안해 전략적으로 시장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표] 연도별 글로벌 소형 SUV 판매 동향.(단위:대, 자료:IHS)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0-2016년 연평균
SUV-A세그먼트 34,183 26,115 11,511 1,220 114,206 134,767 158,012 29.1%
SUV-B세그먼트 485,899 637,598 661,586 1,196,862 1,921,749 3,484,343 4,637,302 45.6%
소형SUV(A+B) 520,082 663,713 673,097 1,198,082 2,035,955 3,619,110 4,795,314
증감률 - 27.6% 1.4% 78.0% 69.9% 77.8% 32.5% 44.8%

현대차 코나.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 코나.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