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투자자 중 '펀드' 급증…국적은 미국 압도적

외국인 투자자 중 '펀드' 급증…국적은 미국 압도적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국내 증시에 투자하는 외국인 중 집합투자기구(펀드)로 분류되는 외국인 투자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는 미국이 투자자 인원과 증가율 면에서 압도적이었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금감원에 등록된 외국인 투자자는 4만3천943명이며 이 중에는 개인이 1만883명이고 기관이 3만3천60명(개)이다.

기관 투자자 중에서는 자산운용사의 펀드가 2만495명으로 가장 많고 연기금 2천210명, 증권사 963명, 은행 717명, 보험사 496명, 기타 8천179명 등이다.

외국인 투자자는 지난해 말(4만3천297명)보다는 646명 늘었다. 개인은 120명 늘었고 기관이 526명 증가했다.

특히 펀드가 401명 늘어 증가 폭이 월등했고 연기금 29명, 은행 4명, 보험사 3명, 증권사 1명 각각 증가했다.

외국인 투자자 지난해 말 5월 말 증감
개인 10,763 10,883 120
기관 소계 32,534 33,060 526
집합투자기구 20,094 20,495 401
연기금 2,181 2,210 29
투자매매ㆍ중개업자 962 963 1
은행 713 717 4
보험회사 493 496 3
기타 8,091 8,179 88
합계 43,297 43,943 646

국적별로 보면 미국이 지난달 말 현재 1만4천605명으로 전체 외국인 투자자의 33.2%를 차지했다.

또 케이맨제도 3천358명, 영국 2천605명, 캐나다 2천540명, 룩셈부르크 1천880명, 아일랜드 1천198명, 홍콩 1천115명, 독일 679명, 중국 596명, 기타 1만5천267명 등이다.

조세회피처인 케이맨제도 투자자가 미국 다음으로 많은 것은 눈에 띈다.

이 때문에 이른바 '검은 머리 외국인'이 포함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한국인이 외국으로 빼돌린 자금을 외국 금융회사를 통해 국내에 다시 투자하면 외국인 투자자로 구분되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진짜 신분을 확인할 방법이 없다.

올해 들어 5개월간 외국인 투자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역시 미국으로 212명 늘었다.

다음으로 영국 44명, 룩셈부르크 43명, 케이맨제도 42명, 캐나다 33명, 홍콩 31명, 독일 30명, 아일랜드 25명, 중국 17명, 기타 159명 등이었다.

국적 지난해 말 5월 말 증감
미국 14,393 14,605 212
캐나다 2,507 2,540 33
홍콩 1,084 1,115 31
독일 649 679 30
케이맨제도 3,316 3,358 42
룩셈부르크 1,837 1,880 43
영국 2,561 2,605 44
아일랜드 1,273 1,298 25
중국 579 596 17
기타 15,108 15,267 159
합계 43,297 43,943 646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