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늘 나는 코스피에도…개미 수익률은 '찔끔'

외국인·기관 수익률 30%…개미는 코스피 상승률 절반에도 못 미쳐
하늘 나는 코스피에도…개미 수익률은 '찔끔' - 1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코스피가 장중 2,400선을 넘어서는 고공비행을 이어가고 있지만 개미(개인투자자)들은 여전히 이렇다 할 수익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개미가 파는 종목이 크게 올라 눈물을 삼켜야 했다.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코스닥에서 개인 순매수 상위 2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8.40%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2,206.16에서 2,382.56으로 올라 17.58%를 기록한 코스피 상승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같은 기간 개인 순매도 상위 20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39.68%로 코스피 상승률의 2배가 넘었다.

개미가 산 종목은 '찔끔' 오르고 판 종목은 '껑충' 뛴 셈이다.

개인 순매수 상위에는 삼성전자(32.13%), 엔씨소프트(45.77%), SK하이닉스(46.72%), 삼성바이오로직스(79.87%) 등이 있었지만 코덱스200선물인버스2X(-30.10%), 두산중공업(-26.38%), 한국항공우주(-17.54%), 롯데케미칼(-14.08%) 등이 수익률을 깎아 먹었다.

반면 개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인 LG전자는 이 기간 주가가 5만1천600원에서 7만9천300원으로 53.68% 올랐고, 2위인 삼성SDI도 60.85%의 수익률을 보여 개인들의 마음을 찢어놨다.

◇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수익률(자료: 에프앤가이드)

종목명 순매수금액 수정주가(원) 등락률(%)
20170102 20170628
1 삼성전자 9,092 1,805,000 2,385,000 32.13
2 엔씨소프트 6,499 248,000 361,500 45.77
3 한국전력 4,831 43,900 40,800 -7.06
4 롯데케미칼 4,340 383,500 329,500 -14.08
5 LG디스플레이 3,731 31,150 37,250 19.58
6 SK하이닉스 2,880 45,800 67,200 46.72
7 한국항공우주 2,708 69,000 56,900 -17.54
8 넷마블게임즈 2,526 162,000 149,000 -8.02
9 KODEX 200선물인버스2X 2,453 9,335 6,525 -30.1
10 삼성전자우 2,080 1,440,000 1,881,000 30.62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은 코스피 상승률보다 훨씬 높은 수익을 냈다.

기관의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의 수익률은 30.72%로 코스피 수익률을 크게 상회했다.

삼성전기(102.97%), 한진칼(81.63%), 대한항공(51.10%), 롯데쇼핑(42.26%) 등이 크게 올랐다.

기관이 순매수한 20개 종목 중 현대로보틱스(-2.31%)를 제외한 모든 종목이 올랐다.

기관 순매도 상위 20개 종목의 수익률은 14.59%로 순매수 종목과 비교하면 현저히 낮았다.

외국인의 성적표도 기관과 비슷했다.

외국인은 순매수 상위 종목의 수익률은 29.19%로 30%에 육박했다.

상위 종목 중에는 현대차2우B, 현대차, 현대중공업, 현대모비스, 현대로보틱스 등 현대그룹 계열사가 1∼5위를 차지했다.

비록 현대모비스(-6.26%), 현대로보틱스(-2.31%)의 주가는 하락했지만 현대중공업(22.20%), 현대차2우B(15.42%), 현대차(6.67%) 등은 올랐다.

삼성전기와 삼성SDI, LG이노텍(88.67%), 하나금융지주(43.85%), 카카오(31.42%) 등도 함께 강세를 보였다.

외국인 순매도 상위 종목의 수익률은 20.32%로 역시 순매수 종목의 수익률보다 낮았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개인은 업종보다는 종목, 장기보다는 단기로 투자하는 경향이 있어 기관이나 외국인의 수익률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며 "단기 차익에 집중하기보다는 기업의 실적이나 성장성을 고려해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