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옛 '남영동 대공분실' 박종철기념관 토요일에도 개방

옛 남영동 대공분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남영동 대공분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찰청은 내달부터 서울 용산구 남영동 경찰청 인권센터 내 박종철기념관(4층)과 옛 조사실(5층)을 토요일에도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개방 시간은 평일과 마찬가지로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다.

경찰청 인권센터는 과거 군사정권 시절 인권유린이 자행된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 자리에 있다. 서울대생 고(故) 박종철 열사가 이곳에서 고문받다 숨졌고, 고 김근태 의원도 이곳에서 고문당했다.

박종철기념관에는 박종철 열사 유품과 1980년대 당시 시대 상황을 보여주는 사진, 언론보도 자료 등이 전시돼 있다.

경찰은 추후 편의시설과 안내인력을 추가로 확보해 일요일과 공휴일에도 기념관을 개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사회 전반에 인권 중시 분위기가 확산하고, 인권경찰로 새롭게 태어나라는 국민적 요구가 있어 과거사에 대한 경찰의 반성과 다짐을 많은 시민에게 알리고자 주말에도 개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