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리그, 내일부터 '비디오 심판' 가동…판도 변화 예고?

득점·페널티킥·레드카드·징계 오류에 적용
비디오심판 내일부터 K리그 가동.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비디오심판 내일부터 K리그 가동.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1부리그)에 내일부터 비디오 판독(VAR·Video Assistant Referees)이 본격 가동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내달 1~2일 열리는 18라운드를 시작으로 K리그 클래식 모든 경기에 VAR을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1일에는 대구-강원, 인천-광주, 울산-수원전이 열린다. 2일에는 전남-제주, 서울-전북, 상주-포항 경기가 치러진다.

비디오 판독으로 오심을 바로잡는 VAR은 당초 내년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반기 오심 논란이 잇따르면서 앞당겨졌다.

비디오 심판은 득점 장면, 페널티킥 선언, 레드카드에 따른 퇴장 상황, 다른 선수에게 카드를 주는 징계처리 오류 상황 등 4가지 경우에만 적용된다.

경기 중 4가지 상황에 대해 비디오 판독이 필요하면 주심이 결정하거나 영상판독심판의 권고를 주심이 받아들여 판독이 이뤄진다.

경기장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가 전송하는 영상을, 별도로 마련된 영상판독실에서 영상판독 심판과 부심 등이 모니터해 그 결과를 주심에게 알려준다.

'비디오 심판'이 가동되면서 K리그 판도에도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쏠린다.

올해 국내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16번 비디오 판독이 진행돼 이 중 12차례나 판정이 뒤집혔다.

지난 17일 개막한 2017 FIFA 러시아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도 VAR이 골의 운명을 가르는 모습이 속속 연출됐다.

특히, 전반기 K리그 클래식에서는 오심으로 승패의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다.

지난 3월 19일 광주-서울전에서는 서울이 0-1로 뒤진 후반 16분 오심으로 승패가 갈렸다.

서울 이상호가 크로스한 공이 광주 수비수 등에 맞았지만 주심은 손에 맞은 것으로 판단,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다.

서울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1-1 동점을 만들 뒤 2-1 역전승했다.

지난 5월 7일 강원-인천 경기에서는 주심이 1-0으로 앞서가던 인천의 수비수 채프만의 손에 볼이 맞았다며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볼은 채프만의 핸드볼 반칙 이전에 앞서 볼을 트래핑하려던 강원 김경중의 손에 먼저 맞은 것으로 드러났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인천은 페널티킥을 내주며 1-1 동점을 허용했고, 결국 1-2로 패했다.

강원은 이후 5연승을 내달렸고, 인천은 승점 1점도 얻지 못했다.

이외에도 오심 논란은 계속 제기돼 왔다.

오심이 없었다면 결과가 달라졌을 수 있다는 점에서 비디오 심판이 치열해지는 순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쏠린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0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