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문화회관 일대 예술복합단지로…클래식 공연장도 신축

낡은 세종문화회관은 리노베이션
세종문화회관(사진 오른쪽 건물)과 세종로공원의 모습
세종문화회관(사진 오른쪽 건물)과 세종로공원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일대를 예술복합단지로 만든다.

강북에는 없는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을 새로 짓고, 시설이 낡은 세종문화회관은 리노베이션 한다.

서울시는 내년에 건립 40주년을 맞는 세종문화회관 개·보수와 클래식 콘서트홀 신축 계획을 엮어 광화문 일대를 예술복합단지로 조성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세종문화회관 바로 옆 세종로공원에 2천석 규모의 콘서트홀(부지면적 8천855㎡)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 시내에 대형 오케스트라 공연이 가능한 클래식 음악 전용 홀은 서초구 예술의전당과 송파구 롯데콘서트홀 두 곳인데, 모두 강남에 있다.

강남에 쏠린 클래식 공연을 강북 주민들이 좀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서울시 계획이다.

그러나 서울 한복판에 대규모 문화공간을 지으면 '교통대란'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와 '조선어학회 한말글 수호 기념탑' 등이 조성된 세종로공원을 살려둬야 한다는 주장 등으로 3년째 공연장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다.

시는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 신축을 위해 지난 21일 타당성 조사 용역에 들어갔다.

러시아를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이날 문화예술복합단지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상트페테르부르크 마린스키 극장을 찾아 조언을 들었다. 이 자리에는 이승엽 세종문화회관 사장이 동행했다.

마린스키 극장 제2관
마린스키 극장 제2관[서울시 제공]

마린스키 극장은 1804년 1천625석 규모의 다목적 극장으로 문을 연 후 두 차례 신축을 통해 현재의 문화복합공간 형태를 갖췄다.

2006년에는 음악회에 적합한 콘서트홀을, 2013년엔 오페라·발레에 적절한 제2관을 신축했다.

박 시장은 마린스키 극장의 발레리 게르기예프 총감독 겸 예술감독을 '1대 서울 글로벌 대사'로 임명하기도 했다.

게르기예프 총감독은 독일 뮌헨필하모닉 수석지휘자이자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가장 유명한 축제인 '백야음악축제' 예술감독도 맡고 있는 클래식 음악계 거장이다.

'서울 글로벌 대사'는 이번에 신설된 제도로, 서울시는 세계적 영향력이 있는 해외 인사를 임명해 이들에게 해당 전문분야 자문을 구할 예정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30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