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 "박 前대통령 때문에 보수 큰일 났다…다 없어져버려"

"새로운 보수, 건강한 중도보수 탄생에 몸 던져야"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 예방…"北 김정은 세습체제 무너져야"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고상민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보수 진영의 몰락과 관련, 사실상 박 전 대통령 책임론을 거론하며 우려를 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29일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의 예방을 받고 "박 전 대통령이 잘했으면 참 좋았을 텐데, 박 전 대통령 때문에 보수가 큰일 났다. 다 없어져 버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복수의 배석자들이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박 전 대통령 시절 기업인들이 하소연을 많이 했다. 재벌은 물론이고 중소기업까지 세무조사가 워낙 많다 보니 기업할 수 없는 환경이 됐다"면서 "그게 잘못된 것이고 그래서 경제가 나빠졌다"고도 말했다.

이어 자신의 내각에 근무했던 공직자들에 대해 "세무조사가 진행되고, 권력기관을 동원한 조사가 진행돼 너무나 미안했다"면서 "그렇게 털어도 문제 되는 사람이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고 배석자들은 언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진보정권 10년의 '햇볕정책'과 보수정권 10년의 대북제재 모두 북핵 개발을 막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남북문제, 핵문제는 제3의 길이 있을 수 없다"면서 "김정은 체제를 무너뜨리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는데, 핵폐기와 비핵화 없이 이것이 가능하겠느냐"는 입장을 밝혔다.

경제에 대해선 "기업은 잘못한 사람만 벌주고 나머지는 펄펄 뛰게 하면 경제는 저절로 살아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공개 발언에선 "새로운 보수의 탄생에 몸을 던져야 된다"면서 "보수가 희생정신이 부족하다. 정말 건강한 중도보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나라"라며 "다른 선진국을 보면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며 안보 문제에 대한 초당적 협력도 당부했다.

이 대표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와 경제 문제 등 두루두루 국정 운영에 대한 경험을 이야기해 주셨다"면서 "바른정당이 어떤 길로 나가야 할지 도움되는 이야기를 많이 해 주셨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면담은 두 사람의 공교로운 관계 때문에도 주목을 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로 뽑힌 2007년 한나라당 경선 당시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을 도우며 '이명박 저격수'로 활동했지만, 이후 탄핵 정국을 거치면서 '비박'계로서 옛 친이계와 함께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한 이혜훈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한 이혜훈(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과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7.6.29
jieunlee@yna.co.kr
'대통령 시절 사진들 옆으로'
'대통령 시절 사진들 옆으로'(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이 전 대통령 사무실에서 예방온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를 맞이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2017.6.29
jieunlee@yna.co.kr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