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에 '진짜 가짜' 조형물 설치

"지자체가 정치적 주장 개진에 공공 예술품 이용" vs "안성맞춤 장소" 찬반 논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시가 도심 명소 '트럼프 타워' 앞에 설치한 문자 조형물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28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시카고 시는 최근 '트럼프 타워' 앞 시카고강변 산책로 출입구 보행자 도로 한켠에 '진짜'(Real)와 '가짜'(Fake)라는 글자 모형이 위·아래로 붙어있는 1.5m 높이 유리섬유 조형물을 설치, 보행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시카고 트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
시카고 트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DNA인포 화면 캡처]

시카고 시 대변인은 "글자 내용과 설치 장소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정치적인 메시지는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가짜 뉴스' 논쟁을 벌이고 있는 때 트럼프 타워 앞에 이 조형물이 설치된 것은 우연의 일치라고 주장했다.

시카고 시 문화행사국 홍보 디렉터는 "이 조형물은 최근 시카고강변 산책로 일대에 설치한 5개 작품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조형물은 시카고와 디트로이트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미술작가 스캇 리더가 2013년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더의 대변인은 "작품 대여를 대행한 갤러리 측이 설치 장소를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다"며 "최종 위치는 시카고 시가 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의 대변인은 조형물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작품은 그 자체로 말한다"고 답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로, 트럼프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왔다.

게다가 시카고 시는 시의원 50명 가운데 49명이 민주당 소속인, 뿌리깊은 민주당 텃밭이다.

조형물이 설치된 공간은 시카고 2번째, 미국내 3번째 초고층 빌딩인 트럼프 타워(92층·415m)를 마주하고, 시카고 강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곳이어서 수많은 관광객들과 트럼프 지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모여든다. 동시에 지난 대선기간부터 트럼프에 반대하는 유권자들의 집회·시위 장소가 되기도 했다.

조형물을 본 시민 반응은 크게 엇갈리고 있다.

피츠버그에서 온 관광객 리치 슈마인스키는 "트럼프 정책에 모두 동의하지는 않지만, 지자체가 미국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주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공공 예술품으로 정치적 주장을 펴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대릴 카튼은 "트럼프 대통령이 진짜 뉴스·가짜 뉴스 논쟁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며 "트럼프 타워 앞은 이 조형물 설치 장소로 안성맞춤"이라고 평했다.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chicagoist 화면 캡처]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 진짜 가짜 조형물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 진짜 가짜 조형물[폭스뉴스 화면 캡처]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
시카고 트럼프 타워 앞에 설치된 진짜 가짜 조형물[chicagoist 화면캡처]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