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숙 여사, 정상만찬서 '어머니 옷감' 한복 입는다

포목점 운영하던 김여사 어머니가 물려준 옷감
한미 형제애 상징하는 블라우스도 착용 예정
美 도착 때 푸른색 나무 그림 상의…"한미신뢰 의미 담아"

(워싱턴=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릴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내외와의 정상만찬에 어머니가 물려준 옷감으로 만든 한복을 입을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김 여사에게 손 내미는 문 대통령
김 여사에게 손 내미는 문 대통령(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 트랩을 내려가기 앞서 김정숙 여사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2017.6.29
scoop@yna.co.kr

김 여사가 입을 한복은 문 대통령과 결혼할 때 어머니가 주신 옷감으로 만든 것으로 천연 쪽물과 홍두깨를 사용하는 전통방식으로 한국 고유의 색을 살렸다.

김 여사의 어머니는 수십 년간 서울 광장시장에서 포목점을 운영했으나 차츰 한복 수요가 감소하면서 가게 문을 닫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께서 한복이 일상에서 많이 활용돼 한복 옷감 시장이 다시 활성화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김 여사의 한복은 화려함 대신 단아함과 우아함을 살린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한복과 함께 들 손가방은 한국적 소재인 나전(螺鈿)으로 장식했다. 신발은 버선코의 곡선을 살린 '버선 슈즈'를 착용할 예정이다.

김 여사가 미국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릴 때 착용한 하얀 바탕에 푸른색 나무 그림이 새겨진 상의도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 "잘 다녀오겠습니다"
문 대통령, "잘 다녀오겠습니다"(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미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6.28
scoop@yna.co.kr

옷에 프린팅된 작품은 국내 회화 작가의 것으로 팍팍한 일상에 지친 현대인을 위로하는 의미가 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정숙 여사는 방미 기간 의상에 파란색을 강조했다"며 "파란색은 편안함, 신뢰, 성공, 희망을 나타낸다. 한미 양국 간 신뢰를 바탕으로 첫 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란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민화를 모티브로 한 블라우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 여사가 입을 옷의 문양은 효제충신(孝悌忠信) 민화 문자도의 글자 중 '悌(제)' 자의 마주 보고 앉은 새 모양을 반복 배치해 만든 패턴으로 미국을 형제 관계로 여긴다는 의미가 담겼다. 이 의상은 지난 3월 파리 컬렉션에서 선보인 작품이다.

방미 첫 일정으로 문 대통령과 함께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김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만찬에 이어 30일 노인 복지시설인 아이오나(IONA) 서비스 센터를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미술치료 프로그램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어 카렌 펜스 부통령 부인과 오찬, '서울 워싱턴 여성협회' 회원들과의 차담을 통해 한·미 간 우애와 신뢰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