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울증 앓던 20대, 어머니에게 흉기 휘둘러

서울 동대문경찰서
서울 동대문경찰서[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우울증을 앓다 어머니를 흉기로 찌른 20대 조선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어머니를 살해하려 한 혐의(존속살인 미수)로 김모(29)씨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앓던 김씨는 전날 오후 1시 50분께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자택에서 어머니 A(52)씨를 흉기로 3차례 찌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김씨를 붙잡았다. 정수리와 옆구리를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어머니와 별다른 다툼이 없는 상황에서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다"며 "현재 범행 동기에 대한 특별한 진술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수사 중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