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O, 심장병 앓은 환아에 1천300만원 지원

KBO 드림세이브.
KBO 드림세이브.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BO가 세이브로 적립한 1천300만원을 심장병을 앓는 어린이 민우 군에게 전달한다.

KBO는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해 사회공헌사업 'Dream Save(드림 세이브)'를 진행 중이다.

첫 번째 후원 대상이었던 몽골 환아에게 2천만원을 지원한 KBO는 5월 25일부터 6월 25일까지 다시 1천300만원을 모았다.

민우 군은 2017년 1월 미숙아로 태어났으며, 선천성 심장병으로 인해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총 4번의 수술을 받아야 하는 민우 군은 지금까지 두 차례 수술을 소화했다. 일용직 근무자인 아버지와 시급 6천원을 받는 어머니의 소득으로는 수술비와 병원비 마련이 힘든 상황이다.

KBO의 후원 소식을 전해 듣게 된 민우 군의 어머니는 "대한적십자사, KBO, 선수들의 노력으로 아이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힘내어 살아가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민우 군을 위해 누적한 65세이브 중 넥센 김상수가 최다인 9세이브를 기록했다.

해당 기간 최다 세이브를 기록한 김상수에게 7월 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 앞서 대한적십자사를 대표해 이재승 대외협력실장이 상금 10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김상수는 "내 기록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뿌듯하고 기쁘다. 많은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둬 어렵고 아픈 이웃들을 많이 도와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