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케이뱅크, 직장인K 대출 동났다…연내 자본 늘려 재개

신용대출 증가속도 너무 빨라 일시 중단… 하반기 소호·주택담보대출 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케이뱅크는 대표적인 신용대출 상품인 '직장인K'를 내달 1일부터 일시 판매 중단한다고 29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미 이달 중순부터 '직장인K' 대출 중 마이너스통장 방식은 판매를 중단한 상태이며, 내달 1일부터는 원리금균등 방식과 만기일시 상환 방식 상품도 판매를 중단한다.

신용대출 증가액이 예상보다 너무 빨라 속도 조절에 나선 것이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출범 이후 월평균 2천억원 씩 신용대출이 늘었다.

이는 지난해 8개 시중은행 월평균 가계신용대출 순증액(1천145억원)의 약 2배 규모다.

케이뱅크는 올해 대출 목표를 5천억원으로 잡았지만, 출범 70일 만에 달성했으며 6월 말 현재 5천7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한도거래 방식을 별도 마이너스통장 상품으로 출시하고, 금리 수준 분석과 조정 등 재정비 작업을 거쳐 조속한 시일 내에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중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인 '슬림K'와 소액 마이너스통장 대출인 '미니K' 판매는 유지된다.

또 하반기에는 자영업자를 위한 소호(SOHO) 대출과 주택담보대출 등 신규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뱅크는 연내 자본확충을 추진하기로 했다.

케이뱅크는 당초 국회에 계류된 은산분리 완화 법안이 통과되면 내년쯤 KT[030200]를 중심으로 증자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법안 통과는 늦어지고 대출 성장세는 빨라 연내에 주주사가 함께 참여하는 방식으로 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자본확충을 연내로 앞당겨 추진한다는 목표로 주주사들과 본격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현재 예대율이 90% 초반이고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도 20% 선을 유지하고 있어 경영지표는 안정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