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급식실 마비에 밥 대신 빵으로…일부 학교는 단축수업

맞벌이·한부모 가정, 도시락 지참 항의…"아이들 볼모로 파업하나"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시·도교육청 인근서 파업행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29일 이틀 일정으로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일선 학교에서는 급식이 빵과 우유로 대체되는 등 평소와는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경기도 수원의 A초등학교는 급식실 조리실무사 4명 중 2명이 이날 출근하지 않아 급식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급히 빵과 우유, 간식을 주문했다.

급식실 마비에 밥 대신 빵으로…일부 학교는 단축수업 - 1

총파업이 아니었다면 현미 찹쌀밥, 낙지 수제비, 치즈 블록, 배추 겉절이 등의 메뉴로 점심 식단이 짜일 예정이었지만 이날은 초코소라빵, 사과 주스, 꿀떡, 자두를 대체식으로 준비했다.

A초등학교 영양사는 "조리실무사 두 분 만으로 300명이 넘는 학생의 급식을 준비하기 어려워 부득이하게 빵 등으로 대체한 것"이라며 "대체식이지만 학생들이 배고파하지 않도록 평소 급식 열량과 동일하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학교는 아예 단축수업을 하기도 했다.

이날 4교시 수업만 하기로 한 인천 청라고 관계자는 "조리종사원 7명 중 6명이 파업에 참여했는데 내일부터 1학기 2회 고사를 치르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학교운영위원회를 거쳐 단축수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일부 학교에서 개인 도시락을 싸올 것을 안내하자 한부모 가구나 맞벌이 가정 등을 중심으로 교육청과 학교에 항의가 잇따랐다.

인천 가좌고 관계자는 "조리종사원 7명이 모두 파업에 동참해 교사와 학생 의견 수렴을 거쳐 이틀간 개인 도시락을 지참하기로 했다"며 "학부모로부터 '인근 학교는 급식하는데 왜 우리학교만 도시락을 싸느냐'는 민원이 제기돼 현 상황을 안내해드렸다"고 말했다.

혼자 아이 둘을 키운다는 학부모 B씨는 "매일 새벽 5시에 일을 나가야 하는데 두 아이의 도시락을 어떻게 준비할 수 있겠느냐"며 "결국 피해는 학생들에게 돌아가는데도 아이들 점심을 볼모로 하는 파업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파업 돌입한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
파업 돌입한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 학교 비정규직 노조원들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열린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비정규직 완전 철폐 등을 주장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급식 조리원을 비롯한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날 파업에 들어가며 학교 급식과 특수교육 등에 차질이 예상된다. 2017.6.29
jjaeck9@yna.co.kr

교육부는 이날 전국 1만1천518개 초·중·고교 가운데 16.7%인 3천150곳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근로자 1만4천266명이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파업 참여 학교 중 급식이 중단되는 학교는 1천926곳이다. 이 중 598곳은 학생들이 도시락을 싸오도록 각 가정에 사전 통보했으며, 1천57곳은 빵·우유 급식을 결정했다. 또 157곳은 단축수업을 하고 114곳은 현장학습·학예회 등으로 대체했다.

한편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지부별로 각 시·도교육청 인근에서 총파업 결의대회와 행진을 진행했다.

경기도교육청 인근 도로에서는 경기지부 조합원 7천여명(주최 측 추산·경찰추산 4천여명)이 모여 비정규직 철폐와 근속수당 인상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도교육청∼자유한국당 경기도당∼만석공원 약 3.5㎞ 구간을 행진한 뒤 해산할 예정이다.

(김준호 김재선 이종민 신민재 이영주 기자)

young8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