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깊어진 밀월' 中, 필리핀에 첫 군사원조…소총 수천정 무상제공

IS 추종 반군 토벌 지원…두테르테 "시진핑에 감사…양국 새로운 시대"
中, 대테러 연합군사훈련 모색 등 안보협력 확대…'필리핀의 전통우방' 美 자극할듯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중국과 필리핀의 밀월 관계가 한층 깊어지고 있다.

양국이 경제에 이어 방위 분야 협력까지 본격화하면서 필리핀의 전통 우방인 미국의 심기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필리핀 대통령궁에 따르면 중국은 필리핀에 저격용 소총과 자동소총, 실탄 등 5천만 위안(84억 원) 규모의 무기를 무상 제공했다. 이중 소총은 수천 정으로 알려졌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작년 6월 말 취임과 함께 '탈미 친중' 외교노선을 공식화한 이후 중국의 첫 필리핀 군사 원조다.

중국은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 마라위 시에서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반군의 토벌에 써달라며 이들 무기를 제공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으로부터 지원받은 소총을 살펴보는 모습[EPA=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으로부터 지원받은 소총을 살펴보는 모습[EPA=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은 29일 필리핀 북부 팜팡가 주의 클라크 공군기지에서 열린 무기 전달식에서 "중국의 군사 원조는 상호 지원 약속을 확고히 할 뿐만 아니라 양국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작년 10월 중국이 자신의 방중 때 조건 없는 필리핀 지원 의향을 표명하고 IS 추종 테러범 소탕에 5억9천만 페소(133억 원) 규모의 군사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 정부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자오젠화(趙鑑華) 주필리핀 중국대사에게 부탁했다.

자오 대사는 "중국의 무기 기부가 두테르테 대통령이 벌이는 IS 연계 테러범들과의 싸움을 승리로 이끄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그는 향후 몇 달 안에 2번째 군사장비를 전달하는 등 두테르테 대통령의 대테러전을 전폭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리핀 남부 마라위 시에 투입되는 정부군[AFP=연합뉴스]
필리핀 남부 마라위 시에 투입되는 정부군[AFP=연합뉴스]

자오 대사는 필리핀과 대테러 연합 군사훈련, 정보 공유, 합동교육을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방안이 실현되면 미국과 필리핀의 관계가 더 소원해지는 반면 중국과 필리핀은 더욱 밀착하면서 동남아 안보 무대에서 중국의 입지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이후 미국과 필리핀의 연합군사 훈련을 축소하고 훈련 목적도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적 팽창 견제에서 테러 대응과 구조·구난으로 변경했다.

미국 특수부대가 마라위 시에서 정부군에 기술적 지원과 정보 제공을 하고 있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에 도움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중국은 지난 27일 필리핀 정부에 마라위 시의 구호 활동과 재건 사업에 써달라며 1천500만 페소(3억4천만 원)짜리 수표를 전달한 데 이어 필리핀 정부군 유가족을 위한 성금으로 500만 페소(1억1천만 원)를 기부할 계획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때 만나 악수하는 모습[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때 만나 악수하는 모습[EPA=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