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권-동해안 90분 주파…서울∼양양고속도로 30일 개통

국내 최장 인제터널·최초 도로 위 내린천휴게소 등 기록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양양고속도로가 13년 간의 공사를 모두 마무리하고 30일 전 구간 정식 개통한다. 차량 정체만 없다면 수도권에서 동해안까지 '90분 시대'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30일 오후 8시부터 서울∼양양 고속도로(150.2㎞)의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양양(71.7㎞) 구간을 개통한다고 29일 밝혔다.

인제 내린천휴게소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제 내린천휴게소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왕복 4차로로 건설된 이 구간은 그동안 교통이 불편했던 홍천·인제·양양군을 통과하는 노선으로, 예산 2조3천783억원이 투입됐다.

서울∼양양고속도로는 2004년 착공해 2009년 서울∼동홍천(78.5km) 구간을 완공했고, 이번에 나머지 구간인 동홍천∼양양 구간 공사를 마쳤다.

이에 따라 서울∼양양 이동 거리가 기존 175.4㎞에서 150.2㎞로 25.2㎞ 단축됐다. 주행시간은 2시간10분에서 1시간30분으로 40분 줄어든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연간 2천35억원의 경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이 도로 개통으로 인천공항에서 양양까지도 2시간 20분이면 갈 수 있게 됐다. 국토 동서[026960]를 가로지르는 도로축이 완성되면서 관광객·물류 이동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아울러 경기도 가평과 강원도 춘천·홍천·인제·양양을 잇는 '동서 관광벨트'가 조성돼 인제 내린천·방태산·자작나무숲, 양양 오색약수·하조대·낙산사 등 관광 산업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인천공항에서 평창·강릉 경기장까지 가는 길도 기존 영동고속도로와 광주∼원주 고속도로 등 2개에서 3개로 늘어나 교통량 분산 효과가 기대된다.

상습 정체구간인 영동고속도로와 주변 국도 소통도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내촌 IC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내촌 IC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이번 개통되는 동홍천∼양양 구간에는 산악 지형을 통과해 전체 71.7㎞ 중 터널과 교량이 73%에 달한다. 터널은 35개(총 43.5㎞), 교량은 58개(총 8.6㎞)가 놓였다.

강풍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교량에는 방풍벽을 3곳 설치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등에 대비해 토석류 피해 방지시설 31개, 비탈면 경보장치 20개 등을 설치하는 등 안전대책을 세웠다.

국내 최장 도로 터널 기록을 갈아치운 인제양양터널(11㎞)에는 화재 등에 대비해 방재시설, 환기시스템 등을 갖추고 안전요원과 전담소방대를 상주시킨다.

야생동물 유도울타리 설치, 수달 서식지 조성 등 자연과 조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

인제양양터널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인제양양터널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지형적 특성을 살려 국내 최초로 도로 위에 설치한 인제 내린천휴게소도 명물로 떠오를 전망이다.

국토부는 30일 오전 내린천휴게소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지역 국회의원, 강원도지사,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연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