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황 측근 호주 추기경, 아동성범죄 혐의 기소

현 교황청 재무원장…은폐 연루 의혹서 직접 가해자로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의 측근으로 교황청 재무원장인 조지 펠(76) 추기경이 모국인 호주에서 오래전에 아동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호주 빅토리아주 경찰은 29일 호주의 최고위 가톨릭 성직자인 펠 추기경을 복수의 성범죄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조지 펠 추기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지 펠 추기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빅토리아주의 셰인 패튼 경찰청 차장은 "이들 혐의와 관련해 고소인이 다수"라면서도 그에 대해서는 상세한 언급을 피했다고 호주 언론이 전했다.

패튼 차장은 펠 추기경에게 다음 달 18일 멜버른 치안법원에서 열릴 심리에 출석하도록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패튼 차장은 또 "펠 추기경에 대한 어떤 주장도 아직 명백히 법원에서 다뤄진 적이 없다는 점이 중요하다"며 "다른 피고인들처럼 펠 추기경도 정당한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펠 추기경은 아동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최고위 교황청 관리라는 오명도 쓰게 됐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으로부터 교황청의 재정 개혁 임무를 부여받아 2014년부터 바티칸에서 일하고 있다.

펠 추기경은 사제 시절 동료 성직자의 성추행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오다 지난해부터는 자신도 아동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호주 언론들은 빅토리아주 경찰이 2년 이상 펠 추기경에 대한 아동성학대 주장을 수사해왔으며 성범죄 혐의 중에는 최소 1건의 성폭행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펠 추기경은 1970년대 빅토리아주의 아동성애자 신부들 문제 처리와 관련해 특별조사위원회(royal commission)에 직접 1번과 화상 2번 등 모두 3차례 출석했으며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그동안 성범죄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천명해온 교황으로서도 측근인 펠 추기경이 아동성범죄로 기소됨으로써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호주 연방정부는 성직자들의 아동성범죄 문제가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자 지난 2013년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 2월 가톨릭 교회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1980년부터 2015년 사이 어린 시절 성추행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신고한 사람이 모두 4천444명이라는 충격적인 자료를 공개하기도 했다.

조지 펠 추기경으로부터 크리켓 배트를 받는 프란치스코 교황(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지 펠 추기경으로부터 크리켓 배트를 받는 프란치스코 교황(왼쪽)[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