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서고속도로 통행량 분산이 관건"…피서철 특별 교통대책 추진

강원경찰 7~8월 2개월간 교통법규위반 단속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올여름 피서철을 맞아 경찰이 강원지역 고속도로와 국도 특별 교통 대책에 나선다.

험난한 피서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
험난한 피서길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지방경찰청은 내달 1일부터 8월 말까지 2개월간 특별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기간 경찰은 하루 평균 875명의 경찰력과 순찰차 등 260대의 장비를 고속도로 등에 투입한다.

지난해 도내 고속도로 전체 통행량의 20%는 여름 피서철인 7∼8월에 집중됐다.

특히 8월 둘째 주말에는 평소 주말 평균 통행량인 36만7천여 대 보다 49% 많은 54만6천여 대가 도내 고속도로를 이용했다.

이로 인해 도내 고속도로 곳곳이 극심한 지정체가 빚어져 몸살을 앓았다.

경찰은 혼잡이 예상되는 영동·제2영동·동서고속도로 6개 구간 72㎞와 주요 국도 3개 구간 29㎞를 선정해 특별 관리한다.

특히 30일 개통되는 동서고속도로를 이용해 동해안으로 향하는 피서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

수도권∼동해안 90분대…동서고속도로 30일 개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수도권∼동해안 90분대…동서고속도로 30일 개통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찰은 신규 개통 효과로 이 구간에 차량이 몰리면 홍천∼인제∼양양 44번 국도 미시령, 양구∼인제∼고성 진부령, 홍천∼서석∼양양 56번 국도 구룡령 등 우회 도로로 적극적으로 유도해 통행량을 분산할 방침이다.

지난해 피서철 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월평균보다 사망자 47.5%, 부상자 16.1% 많았다.

법규 위반 행위도 월평균보다 신호위반 25.7%, 무면허 17.2%, 과속 12.5%, 음주 운전 4.1% 등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피서철 급증하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경찰은 암행순찰차를 활용한 갓길주행, 난폭운전, 신호위반, 과속 등 교통 법규 위반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강원경찰청 박범정 교통안전계장은 "피서지로 향하는 우회 도로와 현지 기상 등을 미리 파악하고 출발해야 한다"며 "편안하고 안전한 피서길이 되려면 교통 법규 준수와 양보 운전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동서고속도로 통행량 분산이 관건"…피서철 특별 교통대책 추진 - 3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