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N 평화유지예산 6천억원 규모 삭감…"미국 등 삭감 압력"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올해 7월부터 1년간 적용되는 유엔 평화유지 예산이 유엔 분담금 삭감을 주장해온 미국 등의 압력으로 7.8%가량 삭감됐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29일 보도했다.

UN 총회 산하 예산위원회는 평화유지 예산의 가장 큰 분담국인 미국과의 협상을 통해 평화유지예산으로 73억 달러(약 8조3천168억 원)를 편성했다.

이는 기존 78억7천만 달러보다 5억7천만 달러(약 6천494억 원) 줄어든 규모다.

미국은 10억 달러에 가까운 삭감을 요구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연합(EU) 역시 경비절감을 요구하며 평화유지예산을 73억 달러까지 낮출 것을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은 79억7천만 달러의 평화유지예산을 제시했었다.

이번 평화유지예산은 30일 유엔 총회에서 승인될 예정이다.

이번 예산 삭감으로 아프리카 수단 다르푸르와 콩고민주공화국(DRC)에서의 유엔 평화유지활동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AFP는 전망했다.

이들 두 지역에는 총 10억 달러가 넘는 예산이 소요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당장 현재 1만7천 명 수준인 다르푸르 평화유지군 유엔-아프리카연합임무단(UNAMID) 병력 감축안을 29일 표결에 부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달 나온 UNAMID 보고서에 따른 것으로, 병력 감축안은 향후 1년간 두 단계에 걸쳐 2018년 6월까지 군병력을 8천735명(40% 감축)으로, 경찰을 2천500명(30% 감축)으로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유엔은 이미 카리브 해 빈국 아이티에 13년간 파견했던 평화유지군을 오는 10월까지 완전히 철수시키기로 했다.

미국은 유엔 평화유지예산의 28.5%를, 54억 달러에 달하는 유엔 핵심 예산의 22%를 분담하고 있다. 중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의 순으로 미국에 이어 유엔평화유지예산을 분담하고 있다.

남수단의 난민들과 UN 평화유지군
남수단의 난민들과 UN 평화유지군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