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중, 한전과 발전신사업 진출…"5년간 매출 10조원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이 한국전력[015760]과 손잡고 발전(發電) 분야 신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중공업[009540]은 29일 서울 중구 계동 현대빌딩에서 현대오일뱅크, 한국전력과 함께 해외 '페트콕(Pet-coke, 석유정제 부산물) 발전'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페트콕은 원유 정제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이다. 연료로 재사용하기 위해서는 특수설비와 고도의 운영기술이 필요해 정유회사 대부분은 외부에 낮은 가격으로 판매해왔다.

현대중공업 등 3사가 추진하는 페트콕 발전은 페트콕을 연료로 CFBC 보일러라는 특수설비를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경제성이 뛰어나며 고도의 기술이 필요해 시장진입장벽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여러 플랜트 공사를 통해 CFBC 보일러 설계·제작 역량을 갖추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전 세계적으로 페트콕 발전소 운영경험을 보유한 몇 안 되는 회사 중 하나다.

한국전력은 발전 설비 운영능력과 해외 발전사업 개발에 우수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

3사는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해외 정유공장 인근에 CFBC 보일러를 건설, 페트콕을 연료로 전력을 생산해 정유공장에 재판매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페트콕이 생산되는 설비는 전 세계에 약 250기가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5년간 20개 사업을 개발해 매출 10조원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대중공업 정기선 전무는 "현대중공업이 가진 기술과 현대오일뱅크가 보유한 발전소 운용능력 등 그룹사 간 시너지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 한전과 발전신사업 진출…"5년간 매출 10조원 기대" - 1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한국전력과 MOU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한국전력과 MOU(서울=연합뉴스) 29일 서울 중구 현대빌딩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왼쪽부터), 유향열 한국전력 부사장,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사장이 해외 페트콕 CFBC보일러 발전사업 공동개발 MOU를 체결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