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美기업인들에 "한국에 안심 투자…北에도 투자기회"

韓美 비즈니스 서밋서 기조연설…"북핵 해결 구상과 확고한 의지 있다"
"새 정부 정책 핵심은 일자리…한국을 더 매력적인 투자처로"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미국 현지시간) 미국의 주요 기업인들을 향해 "우리 정부의 (북핵해결) 구상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여러분은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고, 더 나아가 북한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미 첫날인 이날 저녁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주최한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나는 북핵 해결을 위한 구상과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미 비즈니스 서밋 박수치는 문 대통령
한-미 비즈니스 서밋 박수치는 문 대통령(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2017.6.29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분단된 한반도는 경제 분야에서도 아픈 부분"이라며 "안보 리스크는 우리가 넘어야 할 과제이지만 그것을 넘어서면 우리는 새로운 기회와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실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한국의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성장 출구로 북한을 생각하고 있다"며 "그러나 한반도의 평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안된다. 핵문제부터 해결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이어 "새 정부는 견고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북핵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경제정책을 '사람중심의 경제'라고 소개하고 "경제적 불평등을 심화시킨 불공정 시장질서를 바로잡고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소득을 개선하라는 것이 새 정부를 향한 국민의 요구"라며 "새 정부의 정책방향은 한국경제의 도약과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뿐만 아니라 한국을 더욱 매력적인 투자처로 만들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의 경제정책 핵심은 일자리"라며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 내 좋은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나는 양국 정부가 이 점에서도 뜻을 같이하고 있다는 사실을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 기업인들의 활발한 상호 투자는 양국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한국의 자동차 회사가 미국의 생산공장에서 투자와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미 경제협력이 그동안의 상호간 교역과 투자확대를 넘어 세계시장을 함께 개척하는 '전략적 경제동반자'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새로운 '아이디어'와 '융합'이 경쟁력의 원천이 되는 시대이며, 양국 기업의 강점을 결합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전기차, 스마트 가전과 같은 신산업 분야에서 양국 기업들간에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가고 싶다"며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플랜트 건설 경험과 미국의 사업개발, 엔지니어링 기술 등이 결합하면 해외 발전소 건설·운영에도 동반진출의 기회가 생길 것"이라며 "양국 기업의 글로벌 시장에 대한 전략적 동반진출은 양국 경제발전의 새로운 돌파구"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JP모건, 제너럴 일렉트릭(GE) 등 미국 주요 기업인들과 문 대통령의 방미를 수행 중인 국내 기업인 250여명이 참석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