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요리명장, 한식 스타셰프 발굴에 나선다

외식조리마이스터協, 8년 만에 '세계한식요리경연축제' 부활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식요리 명장들이 외식 경영자·음식문화 전문가들과 손을 잡고 스타 셰프 발굴에 나선다.

외식조리마이스터협회는 7월 8∼9일 경북 경주시 보문단지 랜드마크 건물인 황룡원과 경주대에서 '제3회 세계한식요리경연축제'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경연축제는 8년 만에 다시 열리는 것이다.

'명인(名人)을 만나, 명인이 되다'를 주제로 열릴 이 행사는 한식을 세계에 알릴 '영 마이스터 셰프' 선발에 주된 목적을 두고 있다.

대회 포스터
대회 포스터

협회는 마이스터 셰프뿐만 아니라 한국 대표 외식 경영인, 음식문화 전문가들로 심사위원단을 구성한다. 레시피 심사와 소양 검사 등 다면 평가 체제를 도입했다. 레시피 심사 등의 예선을 거쳐 선발된 100여개 팀이 본선에서 기량을 뽐내게 된다.

최종 선발된 10명은 '2017 한식홍보대사'로 위촉돼 세계적으로 열릴 각종 한식 관련 행사에 참석해 홍보활동을 벌인다.

마이스터 셰프와의 멘토링 과정을 비롯, 전문 소양 교육, 미디어 홍보, 프로모션 기회 부여 등 전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거쳐 육성될 예정이다.

대회에는 인도, 뉴질랜드, 일본, 베트남, 몽골, 남아공 등 6개국 출신 한국 거주 외국인 10명이 참여해 '세계와 나누는 한식'을 주제로 열띤 경쟁을 펼친다.

이들은 '글로벌 한식당, 경주에 열다'는 주제로 전 세계인이 어디서나 편하고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자신들만의 일품 요리를 선보인다.

소셜미디어 더베리는 이들의 라이브 요리대회 실황을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공개한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