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택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안정리 등 구도심 활성화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평택시가 제출한 도시재생전략계획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도시재생전략계획은 구도심 지역을 활성화하는 도시계획으로, 2013년 12월 시행된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라 시·군이 수립하고 도가 승인한다.

평택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평택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평택시는 팽성읍 안정리 137의 1 일원 26만1천100㎡와 신장동 313의 25 일원 10만7천891㎡ 등 7개 지역 106만6천658㎡를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해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을 신청했다.

평택시는 미군기지 주변 낙후지역인 안정리와 신장동 2개 지역을 2021년까지 우선 활성화지역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어 2024년까지 서정동, 안중읍 안중리, 통복동, 신평동 4개 지역 62만8천425㎡를, 2026년까지 하북리 1개 지역 6만9천242㎡를 대상으로 단계별 재생사업을 진행한다.

도시재생전략계획 승인은 지난해 12월 부천시에 이어 평택시가 두번째이며 안양, 성남, 수원, 포천, 의왕, 고양, 용인 등 7개 시도 승인 신청을 준비 중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