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태일 "'안철수 응답하라' 얘기 나와…장수가 책임져야"

"적극적 수습과 위기돌파 리더십 보여줄 때"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국민의당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29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자신을 위해 뛰었던 집단과 세력에 대해 장수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뭔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수습과 위기돌파의 리더십을 보여주기를 바라는 것이 당 주변의 소망"이라고 말했다.

김 혁신위원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이 문제 때문에 국민의당이 와해상태라고 할 정도로 혼란이 있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파문에 대한 당의 안이한 대응을 질타하며 연일 안 전 대표의 책임 있는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김 혁신위원장은 "내가 책임질 일이라면서 이 문제의 정리 과정을 계속 따라가면서 계획을 빨리 얘기하고 그다음에 사태 추이에 따라 또 사과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나서서 문제를 수습하고 당의 살길에 대해 책임 있는 행동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이 과정을 통해 지도력을 보여주게 되면 오히려 선거패배를 딛고 일어설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전 대표는 상당히 모든 일을 신중하게 결정을 하는 스타일인 것 같다"며 "그래서 며칠 지켜보자는 입장인 것 같은데, 당원이나 지지자, 국민 입장에서 보면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들 갖고서라도 적극적으로 대응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안철수 응답하라'는 얘기들이 여러 곳에서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적인 문제가 정리되는 것을 봐가면서 하겠다는 것은 이해가 된다. 상황이 불확실하니 어디까지 얘기해야 할지, 무슨 얘기를 해놨다가 뒤집어지고 다른 의혹이 더 생겨나지는 않을지 걱정이 될 것"이라면서도 "최고지도자는 그런 걱정을 하면 안 된다. 우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한테 계속 추궁했던 게 국민적 눈높이에서 국민이 궁금해하는 점에 대해 왜 빨리 대답하지 않느냐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법적인 정리가 되기 전이라도 이 문제에 대해 책임과 사과 이런 것들은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과는 했는데 뒤에 초 치는 일들이 많았다"며 '쌍끌이 특검' 제안 등 당의 대응을 거듭 문제삼았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의심받고 있는 두 분이 안 전 대표와 가까운 사이라고 하는 점이 더 많은 의혹을 갖게 한다. 이는 도의적 문제"라면서도 "정치적으로 안 전 대표가 더 많은 의심을 받아야 한다든지 더 많은 책임을 져야 한다든지의 추궁은 온당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배후설에 대해서도 "'기술자'들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생각을 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 보면 이 일이 갖는 파장과 엄중함에 대해 정치적으로 조금만 훈련이 되고 경험 있는 사람들은 감히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오히려 정치 초짜니까 감히 그런 일을 저지른 것 같다"고 밝혔다.

김태일 "'안철수 응답하라' 얘기 나와…장수가 책임져야"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