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매체들, 방미 文대통령에 큰관심 표명…"사드는 뜨거운 감자"

워싱턴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연합DB]
워싱턴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이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의 최대 목표는 한미 동맹 강화에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영 CCTV는 29일 문 대통령의 미국 도착 소식을 전하며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CCTV는 이어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으로 미국을 택했다면서 이는 외교 공백을 메우려는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CCTV는 한국 전문가들의 인터뷰 등을 인용해 문 대통령이 이번 방미에서 매우 신중한 태도를 취하할 것이고, 한미 간 공통점을 부각하고 차이점을 줄이는 데 집중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중점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인 해외망(海外網)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의 최대 목적은 양국 간 동맹을 강화하고, 우호 관계를 다지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외망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현지시간으로 29일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열리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며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 간 첫 상견례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도 문 대통령이 이번 방문에서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성과를 얻으려 하기보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우의와 신뢰를 쌓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은 작지만, 중요한 현안인 만큼 양국 정상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참고소식망은 "사드 문제는 한미관계뿐 아니라 한중관계와도 연관이 있다"면서 "사드 문제는 이번 회담에서 '뜨거운 감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