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태양광발전 시장, 전망 밝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태양광 업체인 한화큐셀의 김동관 전무가 "태양광 발전의 시장 전망이 밝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동관 전무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이다.

29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전무는 28일 중국 다롄(大連)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뉴챔피언 연차총회(하계 다보스포럼)의 클린 에너지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전무는 'Tomorrow's Clean Energy Giants(미래의 청정 에너지 거인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세션에서 "태양광 시장은 중국, 인도는 물론 미국, 호주에서도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이어 "태양광 패널과 ESS(에너지저장장치) 가격 하락으로 인한 가격 경쟁력은 더욱 높아지고 있어 태양광 발전 시장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중국 태양광 기업의 성장과 관련해선 "위협적인 요소도 있지만, 선의의 가격 경쟁을 유도하고 태양광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긍정적 역할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화는 터키를 비롯한 중동 시장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으며, 태양광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고려할 만하다"고 언급했다.

같은 세션에 참석한 린보챵 중국 샤먼대 에너지정책연구원장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태양광 산업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최근의 보호무역주의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전무는 "한화도 마찬가지로 세계적 조류인 보호무역주의 강화로 인해 큐셀과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자체 경쟁력 강화 등의 대응 방안도 꼼꼼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무는 2010년부터 매년 스위스에서 개최되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하고 있으며, 2013년에는 다보스포럼의 차세대 유망주인 '영 글로벌 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 중국에서 열리는 하계 다보스포럼에도 2010년 첫 참가 이후 2014년부터 매년 참석해 세계 주요 인사들과 교류하며 글로벌 경영의 보폭을 꾸준히 넓히고 있다.

한편 한화그룹은 김 전무 외에도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 문석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대표이사, 구도완 한화생명 중국법인장 등이 하계 다보스포럼에 참석했다.

이들은 태양광, 석유화학, 생명보험, 레저서비스 등 핵심사업에 대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비즈니스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고 한화그룹은 설명했다.

특히 김희철 대표는 인도 최대 기업 중 하나인 릴라이언스, 네덜란드의 DSM,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사솔(SASOL) 등 글로벌 화학기업 관계자들을 만나 비즈니스 미팅을 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