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동대로에 잠실야구장 30배 지하도시…지상은 차없는 광장으로

국토부·서울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발표
2023년 복합환승센터 완공…하루 63만명 이용 '교통 허브'로
[그래픽] 2023년 영동대로 지하 복합환승센터 조성
[그래픽] 2023년 영동대로 지하 복합환승센터 조성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29일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영동대로 지하개발 위치
영동대로 지하개발 위치[서울시 제공]
복합환승센터 조감도
복합환승센터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2023년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 일대에 잠실야구장 30개가 들어가는 규모(42만5천㎡)의 거대 지하도시가 생긴다.

영동대교 일부 구간을 지하로 빼 지상에는 서울광장 2.5배 규모의 보행광장을 만든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29일 이 같은 내용의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이 계획의 핵심은 지하철 2호선 삼성역과 9호선 봉은사역 사이에 철도노선 7개가 지나가는 복합환승센터를 짓는 것이다. 지하 6층, 16만㎡ 규모다.

국내 지하공간 개발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곳을 ▲ KTX(고속철도) 동북부 연장 ▲ GTX-A(동탄∼삼성∼킨텍스) ▲ GTX-C(금정∼의정부) ▲ 삼성∼통탄 광역급행철도 ▲ 위례~신사선 등 삼성역을 경유하는 5개 철도노선이 새로 지나게 된다.

현재 추진 중인 부천 당아래∼잠실을 잇는 남북광역급행철도 건설이 확정되면 복합환승센터를 지나는 철도노선은 8개로 늘어난다.

복합환승센터 지하 1∼2층에는 전시장·도서관·박물관 등 공공시설과 쇼핑몰이 들어선다.

지하 3층에는 관광버스 주차장이 마련된다. 4∼6층은 통합역사다.

복합환승센터를 현대차가 옛 한국전력 부지에 지을 예정인 신사옥 GBC(10만㎡), 코엑스(16만5천㎡)와 연결하면 잠실야구장 30개가 들어가는 거대 '지하도시'가 만들어진다. GBC, 코엑스 외에도 현대산업개발 본사 등 주변 건물 14개와 지하로 연결된다.

복합환승센터 건설 과정에서 영동대로 일부(480m)는 지하화한다.

차량이 사라진 도로는 길이 240m, 폭 70m의 대형 광장으로 만든다. 서울시청 앞 광장의 2.5배 규모다.

서울시는 이곳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처럼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있는 대형 광장이 없었던 강남 도심에서 중앙광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상부에 보행광장
지상부에 보행광장[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영동대로에 2023년까지 중앙버스 전용차로를 만들고 복합환승센터 지상과 지하 1층 사이에는 버스환승정류장을 만들기로 했다.

영동대로 일대를 버스와 지하철, 광역철도를 자유롭게 갈아탈 수 있는 '대중교통의 허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시는 복합환승센터를 하루 약 63만명(철도 45만명, 버스 18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서울역은 하루 32만명이 이용한다

복합환승센터에는 수많은 노선이 교차하지만, 평균 환승 거리와 시간은 107m, 1분51초로 계획하고 있다. 서울역 평균 환승 시간(378m, 7분30초)의 3분의 1수준이다.

이를 위해 보행 동선을 단순화하고 삼성역∼봉은사역 사이 직결 환승 통로를 만들기로 했다.

지하 4층 승강장에서 버스환승정류장까지도 1분 50초 이내에 이동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예상했다.

시는 올해 10월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완료하고 2019년 착공에 들어간다.

사업비는 총 1조3천억원 투입된다.

철도건설비 7천751억원(59.3%)은 관계 법령에 따라 정부가 4천65억원, 서울시가 1천371억원, 민간은 2천315억원을 부담한다.

지하공간 개발사업비 5천316억원은 현대차가 내는 GBC 공공기여금과 교통개선대책분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