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미국 기업과 셰일가스 공동개발…5년간 1조8천억원 투자

최태원, 대통령 방미 기간 MOU 체결…"셰일혁명 활용한 윈-윈 모델"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SK그룹이 미국 에너지기업과 셰일가스전을 공동개발하는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미국 에너지기업인 제너럴일렉트릭(GE), 콘티넨탈리소스와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최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인단으로 미국을 방문하던 중 MOU를 체결했으며 MOU 서명은 유정준 SK E&S 사장이 했다.

SK그룹은 GE와 미국 내 셰일가스를 개발하고 아시아, 남미, 아프리카 등 세계 각지에서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와 액화석유가스(LPG)를 판매할 수 있는 발전사업 등 수요처를 확보하기 위한 공동 마케팅을 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해외 LNG 발전소 사업에 함께 입찰해 SK그룹은 LNG를 제공하고 GE는 발전설비를 공급하는 등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정보, 네트워크를 공유하는 것이다.

양사는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 발전사업도 협력하기로 했다.

SK그룹은 또 콘티넨탈리소스와 미국 셰일가스전 공동개발을 확대하고 셰일을 활용한 사업 기회를 탐색하기로 했다.

앞서 SK E&S는 2014년 콘티넨탈이 보유한 미국 우드퍼드 셰일가스전 지분 49.9%를 인수하고 가스전을 공동개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한국이 작년 수입한 천연가스 총량(약 3천345만t)보다 많은 약 3천800만t의 가스를 확보하게 됐다.

최 회장은 체결식에서 "이번 MOU는 미국발 제2차 셰일혁명을 활용해 양국 기업은 물론 양국 정부까지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차원 높은 글로벌 파트너링 모델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SK그룹은 이번 MOU는 한국기업의 대규모 투자와 미국 에너지기업의 자원이 만나 서로 윈-윈하는 협력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미국산 LNG 확보로 중동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고 미국산 에너지를 제3국에 수출할 기회를 얻었다.

미국은 연간 2조원 수준의 에너지 생산·수출로 무역수지를 개선하고 4천~5천명의 고용 효과가 예상된다.

SK그룹은 앞으로 5년 동안 1조8천억원을 미국에 투자하고 추가로 약 3조~5조원 규모의 잠재적 투자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투자 대상은 이번에 체결한 MOU를 포함해 주로 에너지·자원개발 사업이다.

이항수 SK그룹 PR팀장은 "SK의 대표적인 성장전략은 SK 관계사가 해외 대표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뒤 자원협력, 기술협력, 마케팅협력 등의 방식으로 함께 성장하는 글로벌 파트너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GE 존 라이스(왼쪽) 부회장과 콘티넨탈리소스 헤럴드 햄(우측)회장과 미국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MOU를 맺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28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D.C.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GE 존 라이스(왼쪽) 부회장과 콘티넨탈리소스 헤럴드 햄(우측)회장과 미국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는 MOU를 맺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