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화학, 사무직 탄력근무제 전면도입…"4시 퇴근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화학은 다음 달부터 플렉스타임(Flextime) 근무제를 모든 사무직 사원을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해 업무 몰입도는 높인다는 취지에서 현재 일부 조직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를 대폭 확대하는 것으로, 직원들은 이를 신청하면 하루에 8시간 근무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

가령 오전 7시에 출근하면 오후 4시에 퇴근할 수 있고, 오전 10시에 출근하면 오후 7시에 퇴근하는 식이다.

LG화학은 이와 함께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등에 이어 다음 달 1일부터 사내 직급 체계를 단순화하기로 했다.

연구원을 포함한 사무직 직급을 직위·연공 중심의 5단계 체계에서 역할에 따른 3단계 체제로 줄이는 것이다.

사원 직급은 유지하되, 대리 직급은 '선임', 과장·차장·부장 직급은 '책임'이라는 호칭으로 전환된다.

앞으로는 '책임' 직급이 팀장 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해 젊은 팀장도 탄생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팀장은 차장부터 가능했으나 이제는 과장도 '책임' 직급에 통합되면서 팀장을 맡을 수 있기 때문이다.

LG화학, 사무직 탄력근무제 전면도입…"4시 퇴근 가능"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