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교 비정규직노조 총파업 돌입…전국 1천926개교 급식 중단

전체 초중고 16.7% 3천150곳 비정규직 파업 참여
도시락 지참, 빵·우유 대체급식이나 단축수업
빵 대체 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빵 대체 급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급식 조리원을 비롯한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9일 파업에 들어가 학교 급식과 특수교육 등에 차질이 예상된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비정규직 철폐와 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급식 조리원과 교무 보조원, 돌봄 전담사, 특수교육보조원 등 학교에서 일하는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는 약 38만명이며, 이 가운데 5만명가량이 노조에 가입돼 있다.

전국 1만1천518개 초·중·고 중 16.7%인 3천150곳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1만4천266명이 이날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교육부는 파악하고 있다.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제주와 경북, 울산, 대구, 전북을 제외한 12개 교육청 산하 비정규직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으며, 30일에는 대구와 전북 지역 노조도 파업에 합류할 예정이다.

파업 참여 학교 3천150곳 중 급식이 중단되는 학교는 1천926곳이다. 이 중 598곳은 학생들이 도시락을 싸오도록 각 가정에 사전 통보했으며, 1천57곳은 빵·우유 급식, 157곳은 단축수업, 114곳은 현장 학습·학예회 등이 이뤄진다.

서울 지역 공립학교의 경우 59곳에서 급식이 중단돼 각 학교는 도시락 지참, 단축수업 등으로 대응할 것으로 서울시교육청은 파악했다.

비정규직 노조가 일찌감치 파업을 예고해 교육청과 학교별로 대책이 마련됐지만 급식 중단 등에 따른 불편은 불가피해 보인다.

비정규직 노조는 29일에는 지역별 행사를 하고 30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집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학교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학교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조는 파업에 들어가면서 "불법 파견과 무기계약직 고용 등 학교 비정규직은 비정규직 문제의 '종합 백화점' 격"이라며 "고용 환경은 여전히 불안하고 정규직과의 처우 차별도 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정규직은 근속이 쌓일수록 정규직과의 임금 격차가 심화한다. 근무 2년차부터 근속수당을 지급하고 일 년에 5만원씩 인상해야 한다"며 처우 개선을 촉구했다.

또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이 아니라 무기한 비정규직"이라며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무기계약직까지 포함해 비정규직을 완전히 철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선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파업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장기 파업이 아닌 데다 급식 중단 학교 비율도 높지 않지만 학사 운영에 일정 부분 차질이 불가피해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서울·제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조리사·영양사를 비롯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이틀간 파업을 벌여 200여개 공립 초·중·고교가 급식에 차질을 빚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