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N비확산회의 '北 핵·미사일' 규탄…北 "핵무력 건설 계속"

미국 등 참여, 비확산회의 성명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
유엔 주재 北 차석대사 참석, "핵전쟁 벼랑에 가까이 왔다"
유엔 비확산회의 참석한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
[AP=연합뉴스]
유엔 비확산회의 참석한 김인룡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을 주제로 하는 유엔 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을 규탄하는 성명이 채택됐다.

북한은 회의에서 국제사회의 어떤 제재와 압박, 군사적 공격에 상관없이 "핵무력(nuclear arsenal) 건설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반발했다.

AP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28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이번 달 안보리 의장국인 볼리비아 주재로 비확산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 로만 오야르준 유엔 주재 스페인 대사는 51개 참가국을 대신해 WMD 확산을 강력히 반대하고 비확산을 위한 모든 노력을 맹세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이런 점에서 우리는 안보리 결의를 명백하게 위반한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 활동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라틴아메리카, 유럽 등의 주요국이 서명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 참석한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인룡 차석대사는 "누가 뭐라고 하든, 어떤 제재와 압박 군사공격이 따르든 우리는 핵무력 건설을 위한 길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석대사는 핵무력 건설은 "(북한의) 생존권과 주권 방어를 위해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4~5월 한미 군사훈련과 미군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의 한반도 전개,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최근 유엔 안보리와 미국의 대북 제재를 거론하면서 "50년 이상 지속된 북미간 대결은 그 어느 때보다 핵전쟁 벼랑에 가까이 왔다"고 위협했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은 핵무기 현대화(성능 개량)를 하면서 다른 나라들은 핵이나 탄도미사일이라는 이름의 그 어떤 시험이나 발사도 허용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파렴치한 오만과 독선, 이중기준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AP는 북한은 대북 제재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를 보이콧해왔다면서 김 차석대사의 이날 회의 참석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유엔 비확산 회의
유엔 비확산 회의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