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부고속철도변 대전 정동·소정지하차도 30일 개통

철도공단, 대전 도심 동·서 교통난 해소·주거환경 개선 기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경부고속철도 대전 도심 정비사업에 따라 시행한 입체 교차시설 16곳 중 정동·소정지하차도 등 2곳을 30일 개통한다.

정동지하차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정동지하차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공단은 지난해까지 지하차도 10곳과 지하보도 2곳, 고가 차도 1곳 등 13곳의 정비를 마쳤다.

이번에 개통하는 정동지하차도는 경부선(고속선, 일반선) 철도 하부를 통과해 삼성시장1길과 솔랑1길을 연결하는 484m(지하차도 305m, 접속도로 179m) 길이의 4차선 지하차도로, 2011년 10월부터 314억원이 투입됐다.

소정지하차도는 경부선(일반선)철도 하부를 통과해 동구 판암로길 철도변 좌우 측을 연결하는 40m 길이의 4차선 지하차도로, 2009년 3월부터 56억원을 들여 공사를 벌여왔다.

소정지하차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소정지하차도 [철도공단 제공=연합뉴스]

공단은 정동·소정지하차도 개통으로 대전 도심 정비사업 입체교차시설 16곳 중 2019년 개통 예정인 홍도 제2 지하차도 1곳만 남고 15곳 모두 개통돼 도심 차량흐름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전시와 함께 시행 중인 홍도 제2 지하차도 공사가 끝날 때까지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불편은 지역주민들이 양해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동렬 철도공단 충청본부장은 "2019년 대전 도심 정비사업 공사가 모두 끝나면 도심 출퇴근 시간대 차량흐름이 원활해질 것"이라며 "시민의 통행불편이 대폭 개선되고 지역개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