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일 정상회의 7월말 개최무산…中난색 표시해 무기연기"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다음달 말 개최하려고 추진했던 한국·중국·일본 정상회의가 중국 측의 소극적인 자세로 무기한 연기됐다고 일본 언론매체들이 2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은 한중일 정상회의에 응하겠다고 밝혔으나 중국이 난색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도부의 대거 교체가 이뤄질 올가을 제19차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한중일 정상회의를 추진할 여유가 없어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요미우리신문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악화한 한중관계도 중국이 한중일 정상회의를 꺼리는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이 회의 개최를 거절한 데에는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에 일정 수준의 압력을 넣으려는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한미 정상회담 결과 등 상황을 고려해 중국의 19차 당대회 이후 3국간 정상회의 개최 일정을 다시 잡을 계획이다.

[제작 조혜인,최자윤]
[제작 조혜인,최자윤]
한중일 정상회담 연기(PG)
한중일 정상회담 연기(PG)[제작 이태호]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8: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