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택시운전사' 8월 2일 개봉…올여름 일주일 간격 대작 쏟아져

'택시운전사'
'택시운전사'[쇼박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송강호 주연의 영화 '택시운전사'가 8월 2일 개봉한다고 이 영화의 배급사 쇼박스가 29일 밝혔다.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당시 광주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펜터와 그를 우연히 돕게 된 택시운전사 만섭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송강호가 손님을 태우고 광주로 간 서울 택시 운전기사 김만섭역을, '피아니스트'에 출연한 독일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독일 기자역을 각각 맡았다.

또 유해진이 광주 토박이 택시운전사 황태술로, 류준열이 광주 대학생 구재식으로 출연한다.

메가폰은 '의형제', '고지전'을 연출한 장훈 감독이 잡았다.

'택시운전사'가 개봉일을 확정함에 따라 여름 극장가 대진표도 완성됐다.

다음 달 5일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홈 커밍'에 이어 13일에는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카3:새로운 도전', 20일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덩케르크', 26일 류승완 감독의 '군함도' 등 대작들이 일주일 간격으로 쏟아져 치열한 스크린 대전을 펼칠 전망이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