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금투 "대한유화 2분기 실적 부진…목표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29일 대한유화[006650]가 시황 악화와 나프타 분해설비(NCC) 재가동 지연으로 올해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낼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34만원에서 32만원으로 내렸다.

한상원 연구원은 "대한유화가 2분기에 57억원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폴리에틸렌(HDPE)과 폴리프로필렌(PP), 에틸렌글리콜(MEG) 등 주요 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스프레드(제품-원료 가격차)가 전 분기 대비 10% 하락했다"며 "특히 NCC 증설·정기보수 이후 정상가동이 지연됐고 그 과정에서 적지 않은 일회성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은 2천352억원으로 상반기보다 130% 늘 것으로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시황은 우호적이지 않으나 NCC 증설에 따른 매출액 증가 효과가 크겠다"면서 "규모의 경제 달성과 기초유분 자급률 상승 등으로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하반기에 경기 회복이 가시화하면 예상보다 이익 증가 폭이 더 클 수 있다"며 "목표주가는 하향 조정하나 주가 저평가로 상승 여력이 있는 점을 고려해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