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재균 "한 경기라도 뛰고 싶었는데 홈런이라니 꿈 같아"

황재균 홈런
황재균 홈런(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꿈에 그리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터뜨린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재균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빅리그 데뷔 첫 안타가 홈런이다.

경기를 마친 황재균은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한 경기라도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싶어서 미국에 건너왔는데 그게 오늘 이뤄져 너무 기분 좋다"며 "그 경기에 결승 홈런을 쳐서 믿기지 않고 꿈만 같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황재균은 국내 구단들의 거액 제의를 뿌리치고 샌프란시스코와 계약을 맺었다.

그는 마이너리그에서 3개월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전날 콜업 소식을 들었고, 결국 이날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아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다.

황재균은 샌프란시스코 성적이 좋지 않은 것과 관련해 "지금 팀이 어려운 상황인데도 팀 메이트가 (마이너리그에서) 올라오니 반갑게 맞아줘 '역시 좋은 팀에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벤치에 있든 시합을 뛰든 어떤 역할이든 팀에 좋은 자극제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데뷔전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데뷔전(AP=연합뉴스)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화끈하 홈런포를 터뜨리며 인상 깊은 신고식을 했다. 그것도 데뷔 첫 안타가 결승홈런이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