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먼 길 돌아온 황재균, 한국인 최초 빅리그 데뷔전 홈런

3타수 만에 홈런…이대호의 최소 타수 홈런도 경신
황재균,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
황재균,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황재균이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 6회말 결승 홈런을 친 뒤 홈플레이트를 밟고 있다. 황재균은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쳤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빅리그 무대를 밟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힘을 증명하는 데에는 한 경기로 충분했다.

황재균이 한국인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쳤다. 한국인 최소 타수 홈런 기록도 바꿔놨다.

황재균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5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해 세 번째 타석에서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상대 좌완 선발 카일 프리랜드의 시속 145㎞짜리 직구를 정확하게 받아쳤고, 타구는 135m를 날아갔다. '메이저리거 황재균'의 등장을 알리는 통쾌한 홈런포였다.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며 미국 땅을 밟은 황재균은 시즌 내내 마이너리그에 머물다 28일 처음 메이저리그 현역 로스터(25인)에 진입했고, 이날 감격스러운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르며 21번째 코리언 메이저리거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출전에 의의를 두지 않았다. 홈런으로 더 놀라운 장면을 만들어냈다.

코리언 메이저리거의 홈런 기록도 모두 바꿔놨다.

황재균 전에 데뷔 후 가장 빨리 홈런을 생산한 타자는 현재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에 머무는 박병호(31)였다.

박병호는 지난해 4월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중월 솔로포로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신고했다. 데뷔 3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그는 이 홈런으로 최희섭이 시카고 컵스 유니폼을 입고 2002년 빅리그 출전 5경기 만인 9월 8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치며 작성한 '종전 한국인 최단 경기 홈런'을 넘어섰다.

지금은 롯데 자이언츠로 돌아온 이대호(35)도 지난해 박병호와 같은 날인 4월 9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중월 솔로포를 쳐 데뷔 후 3경기 만에 홈런을 쳐 한국인 최소 경기 홈런 공동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황재균이 데뷔전에서 홈런을 치며 박병호와 이대호는 2위로 밀려났다.

이젠 '최소 타수 홈런' 기록 보유자도 황재균으로 바뀌었다.

이대호는 지난해 메이저리그 5타수 만에 1호 홈런을 생산했다. 그러나 이날 황재균은 3타수 만에 홈런을 쳤다.

최희섭과 이대호도 메이저리그 첫 안타를 첫 홈런으로 장식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첫 안타를 홈런으로 만든 한국인 타자'는 황재균뿐이다.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화끈하 홈런포를 터뜨리며 인상 깊은 신고식을 했다. 그것도 데뷔 첫 안타가 결승홈런이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