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재균,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가 홈런포

마이너리그 3개월 기다림 끝에 빅리그 콜업


마이너리그 3개월 기다림 끝에 빅리그 콜업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타점 올리는 모습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타점 올리는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터뜨렸다.

황재균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홈런은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황재균은 3-3으로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간 6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프리랜드의 3구째 시속 145㎞(90.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메이저리그 첫 안타가 홈런이다.

앞서 황재균은 0-2회 뒤처진 채 맞은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의 빅리그 첫 타석에서 콜로라도의 좌완 선발투수 카일 프리랜드의 5구째 시속 137㎞(84.9마일) 슬라이더를 공략했지만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빅리그 첫 타점을 올렸다.

그는 4회말 1사 1, 3루의 기회에서 프리랜드의 4구째 시속 142㎞(88.2마일) 투심 패스트볼을 노렸고, 원바운드로 투수 앞을 향한 강습 타구는 프리랜드의 글러브에 맞고 튀었다.

프리랜드는 다시 공을 잡아 1루로 송구했고, 황재균은 전력 질주했지만 1루에서 아웃됐다. 그 사이 3루 주자 조 패닉은 홈을 밟았다.

황재균의 타점으로 1-2로 추격한 샌프란시스코는 황재균의 후속타자 닉 헌들리의 투런포로 3-2로 역전했다.

지난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황재균은 국내 구단들의 거액 제의를 뿌리치고 샌프란시스코와 계약을 맺었다.

그는 마이너리그에서 3개월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전날 콜업 소식을 들었고, 결국 이날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다.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데뷔전 수비 모습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데뷔전 수비 모습(AP=연합뉴스)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그래픽] 황재균 MLB 데뷔전서 시즌 1호 홈런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화끈하 홈런포를 터뜨리며 인상 깊은 신고식을 했다. 그것도 데뷔 첫 안타가 결승홈런이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