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전사출신 文대통령, 난기류에 기체 떨려도 스탠딩간담회 계속

機內 간담회 中 터뷸런스…경호실장 "앉으셔야" 만류에 "한마디만 더"
文대통령 당황한 기색 없이 "계속하겠다"며 FTA 설명…20분간 현안 답변
靑 관계자 "대통령이 당황하지 않아 우리가 더 놀라…언론과 소통 의지"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대통령님, 규정상 앉으셔야 합니다. 청와대 기자단 여러분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주영훈 경호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참모진) "조금만 더 하겠습니다"(문재인 대통령)

대통령 전용기의 기자석 앞에 선 채로 마이크를 잡은 문 대통령의 몸이 순간 '휘청'했다. 급작스러운 난기류로 기체가 흔들린 탓이다. 불안정한 기류로 기체가 1분 넘게 심하게 흔들렸지만, 젊은 시절 특전사에서 복무하면서 군용 수송기의 거친 비행에 단련된 문 대통령은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말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 주변에 같이 서 있던 참모들이 말렸지만 문 대통령은 이를 물렸다.

기내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기내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서울공항 이륙 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6.29
scoop@yna.co.kr

29∼3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28일 오후 전용기편으로 출국했던 문 대통령은 14시간 동안 체류했던 '기내 첫 일정'으로 수행한 청와대 출입기자단 간담회를 택했다.

기자단 요청이 있었지만, 역사적인 첫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자신의 생각을 한번 더 밝힐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데다 언론과의 스킨십을 강화하려는 평소 문 대통령의 지론도 반영됐다.

기자단 좌석을 돌며 일일이 악수를 나눈 문 대통령은 선 채로 20분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질문에 말을 이어가던 중 갑자기 난기류가 발생해 기체가 1분 가까이 흔들렸다. 주변에 있던 참모들은 깜짝 놀랐고, 천장을 짚거나 의자를 붙들고 있어야 할 정도였다.

문 대통령은 전혀 당황하지 않았고, 참모들은 문 대통령이 중심을 잃지 않게 팔 등 신체를 붙잡았다. 당시 문 대통령 옆에는 윤영찬 수석과 박수현 대변인, 주영훈 경호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서 있었다.

주 실장은 심각한 표정으로 문 대통령에게 자리로 돌아갈 것을 권유했고, 윤 수석도 간담회를 중단시키려 했지만 문 대통령은 "1분만 더하겠다"며 말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답변을 마친 뒤 "하나만 부탁드린다"면서 "새정부의 첫 해외순방이고 한미정상회담인 만큼 저희도 열심히 노력할테니 성공을 거둘 수 있게 취재진 여러분도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가 끝나자 참모들은 즉각 회의를 열어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떠올리며 가슴을 쓸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 수행 관계자는 "당시 기체가 흔들린 상황에 많이 놀랐지만, 더 놀란 것은 대통령께서 전혀 당황하지 않던 모습"이라며 "그런 상황에서도 끝까지 언론과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을 보면서 '외유내강'의 모습을 느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기내에서'
문 대통령, '기내에서'(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서울공항 이륙 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6.29
scoop@yna.co.kr
기내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기내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미국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서울공항 이륙 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6.29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